치료제 없는 ‘치매’… ‘벌침’서 예방백신 실마리 찾아

2018-12-07 10:24:01


현재까지 근본적인 치료제가 없는 치매를 예방하기 위한 백신 개발의 실마리를 찾았다. 

한국의 경희대학 한의과대학ㆍ가천대학ㆍ한국원자력의학원 공동 연구팀은 치매백신에서 발생하는 부작용을 봉독(벌침) 성분으로 억제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최근호에 발표했다고 6일 밝혔다.

알츠하이머 치매는 독성을 가진 ‘아밀로이드 베타’라는 단백질이 뇌 속에 과도하게 쌓이거나 뇌세포의 골격유지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타우 단백질에 이상이 생겨 발병하는 질환으로 알려져 있다. 이런 알츠하이머를 막기 위해 수많은 연구진이 치료제개발에 나섰지만 아직 증상완화에만 그치고 있다. 

이에 새롭게 주목받고 있는 것이 ‘치매백신’이다. 독감을 예방하기 위해 바이러스 항원을 주사하는 것처럼 알츠하이머의 항원(아밀로이드 베타 펩타이드)을 주사해 면역 시스템이 작동하게 함으로써 아밀로이드 베타에 대한 항체생산을 촉진하는 방식이다. 이를 통해 몸속에 쌓인 아밀로이드 베타 찌꺼기(플라크)를 효과적으로 제거하거나 예방하는 것이 이 백신의 목표이다.

하지만 치매백신은 인체를 대상으로 한 림상시험 결과 참여자의 6%에서 뇌속의 염증이 유발되는 심각한 부작용이 나타나 개발이 어려웠다.

연구팀은 봉독침 주사 때 면역력을 높이는 역할을 하는 ‘PLA2’라는 성분에 주목했다. PLA2는 한때 봉침 부작용의 원인으로 잘못 알려져 왔으나 최근 들어 오히려 다양한 효능을 낸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연구팀은 알츠하이머 질환을 일으킨 실험 쥐를 대상으로 아밀로이드 베타 펩타이드 항원과 봉독의 PLA2 성분을 함께 주사하고 검사를 통해 인지능력 및 기억력을 측정했다. 대조군은 베타 펩타이드 항원만 주사한 쥐들이였다.

실험결과 PLA2를 병행 주사한 쥐들은 아밀로이드 백신만 주사한 그룹에 비해 인지기능이 정상 쥐에 가까울 정도로 현저히 증가했다. 또 백신치료법과 PLA2를 함께 처리한 쥐는 뇌 해마 부위의 아밀로이드 플라크 축적이 90% 이상 줄어든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아밀로이드 백신치료법에서 나타나는 부작용인 뇌 염증이 PLA2 처리 그룹에서는 나타나지 않았다.

연구책임자인 배현수 교수는 “살아있는 상태에서 동물의 뇌 활동성을 측정하는 양전자 방출 단층 촬영(PET)에서도 아밀로이드베타 백신과 PLA2를 함께 투여한 그룹은 광범위한 지역에서 뇌 활동이 증가함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어서 “아밀로이드 백신만 처리한 쥐는 절반이 죽었지만 벌독성분을 함께 주사한 쥐는 모두 생존했다”면서 “실험결과는 현재까지 근본적인 치료제가 없는 알츠하이머 치매 치료제 및 예방 백신 개발로 이어질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준 것”이라고 말했다.

연변일보 인터넷사업부/외신종합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