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왜 차만 타면 졸릴가?…적절한 휴식 필요

2019-04-01 14:41:23

image.png

운전을 하고 조금 지나다 보면 동승자 대부분이 자고 있는 경우가 많다. 연구에 따르면 유독 차 안에서 졸음이 몰려오는 리유가 있다고 한다.

첫 번째 리유는 지속적인 소음과 진동이다. 연구에 따르면 자동차가 운행하면서 발생하는 4~7Hz의 저주파 진동이 운전자를 졸리게 하는 것으로 밝혀졌는데 아무리 건강하거나 충분한 휴식을 취한 사람도 소용이 없다고 한다.

두 번째 리유는 정보 부조화로 인한 ‘멀미’ 때문이다. 차량 동승자의 경우 운전자에 의해 속도와 진행 방향이 결정되므로 시각적으로 받아들이는 정보와 귀속 평형기관이 체감하는 정보가 불일치하여 멀미가 발생하는데 이에 대한 뇌의 방어기제로 졸음이 생기게 된다. 특히 차 안에서 책이나 신문을 읽을 경우에는 정보 불일치가 더욱 심해져 멀미가 증가된다.

세 번째 리유는 차 안의 이산화탄소이다. 이산화탄소 농도가 많아질수록 탑승자는 산소결핍이 되므로 판단력과 집중력이 떨어지게 된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밀페공간의 이산화탄소 농도가 2000ppm(0.2%) 이상이면 두통이나 졸음을 일으킬 수 있고 5000ppm(0.5%)을 초과하면 산소부족으로 뇌 손상까지 일으킬 수 있다고 한다. 승차 정원의 70% 이상이 차에 탑승한 상태에서 90분 이상 련속 운행할 경우 차량 내 이산화탄소 농도는 평균 3422ppm(0.34%)이하까지 떨어질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졸음운전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주행 중 적절한 휴식이 필요하다. 차도 사람도 충분한 휴식을 가져야 한다. 종합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