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태양’ 으로 전기 생산키로
중국 관련 연구에 속도 가해

2019-05-06 14:13:39


image.png

중국이 이번 세기 중반까지 ‘인공태양’을 리용한 전기를 생산하는 등 관련 연구에 속도를 내고 있다고 신경보가 전했다.

4월 25일 신경보에 따르면 중국핵공업집단공사 산하 서남물리연구원은 최근 인공태양 관련 실험실을 처음으로 외부에 공개했다.

허민 연구원은 이 자리에서  “이번 세기 중반까지 ‘인공태양’을 리용한 핵융합을 실현할 수 있다고 자신한다.”면서 “핵융합 에너지로 전등을 켤 수 있다면 이는 반드시 중국에서 해낼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연구원은 올해 안에 ‘인공태양’ 연구장치 환류기 2호 M 토카막(제어열 핵융합 반응 실험 장치의 일종) 개발 완료를 목표로 하고 있다.

HL-2M은 중국의 기존 ‘인공태양’ 연구장치의 전류량 1조 암페어보다 3배로 전류량을 증가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는 것이 신경보의 설명이다.

핵융합 발전소는 수소 가스를 섭씨 1억 도 이상의 초고온 플라스마 상태로 만들어 중수소와 삼중수소가 헬륨으로 융합하는 과정에서 나오는 막대한 에너지를 리용한다.

핵융합 에너지는 원료인 수소를 쉽게 얻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방사선 발생이 없다는 장점이 있다.

바다물 1리터에서 추출한 중수소가 완벽히 핵융합 반응할 경우 가솔린 300리터를 태운 것과 같은 에너지를 낼 수 있으며 인류가 수백억년 이상 쓸 수 있는 미래의 궁극적인 에너지원이 될 수 있다고 신경보는 기대했다. 신경보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