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신차 판매촉진 일환 번호판 발급 완화 검토

2019-05-27 10:20:16


중국정부는 신차 판매 부양책을 확대, 농촌 보조금 도입과 중고차 수출의 해금에 더해 북경과 상해 등 번호판 발급 제한을 완화할 방침이라고 재화넷(财华网) 등 매체들이 27일 보도했다.

1-4월 신차 판매량은 10% 감소해 하강세를 이어가고 있다. 

재화넷은 중앙 지도부가 국내총생산(GDP)의 10%를 차지하는 자동차산업을 지원해 경기를 자극하고 중미 통상분쟁의 장기화에도 대비하는 차원의 일환으로 이같은 조치를 시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공업정보화부에 따르면 대도시에서 심각한 교통체증 완화와 대기오염 개선을 위해 휘발유차를 주된 대상으로 도입한 번호판 발급 제한을 완화하고저 구체적인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2019년 번호판발급 건수를 작년 대비로 50% 늘리고 래년에는 2018년의 두배로 하는 방안을 주된 내용으로 하고 있다.

자동차를 보유하지 않은 가정에 한해서는 발급제한을 적용하지 않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

중국의 번호판 발급제도는 상해에서 1994년 시작해 지금은 북경을 비롯한 10개 직할시와 성으로 확대했다.

연비와 배기가스 규제를 완화한 구형 차량을 전기차(EV) 등 신에너지차와 연비가 좋고 배기가스도 적은 차량으로 교체할 때 보조금 등을 지원하는 방안 역시 검토하고 있다.

우편과 물류, 쓰레기 회수 등에 쓰는 차량에 대해 정부는 신에너지차로 바꾸는 것을 의무화하여 수요를 창출하는 방안도 강구 중이다.

중국정부는 이미 신차판매 증가를 향한 시책에 들어갔다. 올해초부터 농촌에서 판매보조금 등을 제공하고 있다.

5월 들어 중고차 수출 금지를 풀었다. 중국 중고차 거래량은 신차 판매 대수의 절반 수준에 이른다.

자동차 업계는 중고차 거래시장의 약 10%가 수출이며 앞으로 중고차 수출이 늘면 그를 대신해 신차와 중고차를 구입하는 고객도 증가해 시장을 활성화할 것으로 관측했다.

중국 신차 판매량은 2018년 2800만대로 세계 2위인 미국의 1.6배이다. 

다만 작년에는 28년만에 전년 실적을 하회했다. 2019년 1-4월에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 크게 줄었으며 자동차 재고도 쌓이고 있다.

연변일보 인터넷사업부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