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처방 진찰’로 처방난 완화

2019-07-30 09:22:53

주내 환자들이 처방약을 구매할 경우 반드시 처방전을 거쳐야 하는 불편함을 덜어주고저 주시장감독관리국에서는 약품소매기업에서 ‘전자처방 진찰(微问诊)’ 플랫폼으로 봉사를 제공하는 것을 격려하고 있다. 올 들어 전 주 380개 약방에서 ‘전자처방진찰’ 원격 전자처방 플랫폼을 설치해 49만 4970차의 의료봉사를 제공했다.

올 들어 주시장감독관리국에서는 약품류통분야에 대한 감독관리를 강화했는바 약사들이 근무시 이름, 기술직함, 직무 등 내용을 표기한 명찰을 반드시 착용하고 약사가 근무하지 않으면 ‘직업약사가 자리에 없어 처방약과 갑종류 일반 의약품 판매를 잠시 중지한다’는 표지판을 눈에 띄는 자리에 걸어둘 것을 요구했다.

동시에 처방약은 반드시 처방전을 통해 판매하고 관련 처방전 원본 혹은 복사본을 보관해두어야 하며 약사의 처방 결정, 서명 제도를 엄격히 시행할 것을 요구했다.

또 마취약품, 방사성 약품, 일류 향정신성 의약품, 임신중절 약품, 단백동화제, 인슐린을 제외한 펩티드격소(肽类激素), 백신, 마약을 제작할 수 있는 약품류 화학품 및 법률, 법규로 규정한 기타 약품 등 9가지 약품의 판매금지 관리를 강화했다.

한편 만성환자들의 병력처방 서류 작성 관리를 추진하고 약품소매기업에서 ‘인터넷+’모식의 ‘전자처방 진찰’ 봉사를 통해 환자들이 처방을 받기 어려운 문제를 완화하도록 유도, 격려했으며 약품매매 관리를 강화해 회수약품을 재판매하는 행위를 타격하는 전문검사를 전개했다.

또한 약품을 판매할시 생산업체, 수량, 가격, 로트번호, 규격 등 내용을 명기한 령수증을 발급하고 온라인으로 자동적으로 약품판매 기록을 남겨야 하며 관련 규정에 따라 약품을 검수, 유지, 진렬, 보관하고 관련 기록자료를 보관할 것을 요구했다.

                                                                                                                                                                             강화 기자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互联网新闻信息服务许可证编号:22120180019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