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경절련휴 관광객 320만여명선

2019-10-09 08:51:19

관광객 연인수, 관광수입 각각

동기 대비 29.15%, 27.44% ⬆


국경절련휴를 계기로 주내 관광업계가 또 한번 호황세를 이었다.

8일, 주문화라지오텔레비죤방송및관광국에 따르면 국경절련휴기간 주내 각 풍경구를 다녀간 관광객은 연인수로 320만 2000명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29.15% 증가했고 관광 관련 수입은 24.58억원에 달해 지난해 동기 대비 27.44% 증가했다. 이중 입항(入港) 관광객은 1만 9295명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24.03% 증가하고 철도운수 리용객은 29만명으로 지난해 동기와 비슷한 수준에 달했다.

올 들어 문화와 관광 융합사업이 일층 깊이 전개되면서 박물관, 미술관, 도서관 등 공공자원과 영화관, 상업복합체 등 레저공간이 관광객들의 각광을 받았다. 주내 각 현, 시에서는 ‘문화+관광’ 상품을 일층 다양화해 우리 주 관광시장에 새로운 동력을 주입했다. 이중 연길시는 중국조선족민속원에서 내고향예술단, 아리랑예술단의 ‘농악무’, ‘강강술래’, ‘대중무’ 등 조선족 민속무용 공연을 선보이고 돈화시는 2019중국·길림륙정산만족반금절을, 안도현에서는 제2회 중국·안도 ‘네개 산, 한개 호수’ 국제크로스컨트리도전대회를 개최했으며 왕청현에서는 ‘중양절에 사랑을, 농후한 공경의 정’을 테마로 한 문예공연으로 관광객의 이목을 끌었다. 또한 룡정시 유룡만풍경구는 10월 1일 입장권 온라인 판매 가격을 1원으로 정해 새 중국 창건 70돐을 기념하는 의미를 더하면서 관광객들에게 혜택을 주었다. 국경절기간 룡정시에서 개최한 2019중국조선족농부절 시리즈 활동인 제4회 김치문화관광절 축제 현장을 찾은 관광객은 12만 8000명에 달했고 룡정시 비암산문화관광풍경구에서는 37만여명의 관광객을 접대했으며 돈화시 륙정산문화관광풍경구를 찾은 관광객은 12만명, 한충령단풍 홍색관광레저풍경구를 찾은 관광객은 4만 5000명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주문화라지오텔레비죤방송및관광국의 추후 분석에 따르면 이번 국경절기간 향촌관광, 민속관광에 대한 주목도가 일층 증가되고 가족을 단위로 한 자가용관광이 주를 이루었다. 다수의 관광객들은 친환경적이고 향촌 생활을 체험할 수 있는 향촌 민속관광 코스를 통해 농가의 음식을 맛보고 민박에 숙박하는 한편 농사일을 체험하면서 향촌의 즐거움을 만끽했다.  또한 ‘관광+미식’, ‘관광+체육’, ‘관광+민속’ 등 상품이 각광을 받았는 바 훈춘시는 2019동북아문화관광미식주 활동을 통해 전통음식을 맛보고 특산물을 구입하는 한편 모닥불야회, 체육극기체험 등 다양한 관광 대상을 즐기려는 관광객들의 요구를 만족시켜주었다.

국경절기간 주내 대형 상가, 슈퍼마켓, 음식점, 호텔 등에서도 명절 판촉 활동을 통해 호황을 맞았다. 이중 연길백화청사, 연길만달광장 등 레저오락 구매 장소와 특색미식거리는 시종 인파로 붐비면서 관광경제 복합련동 효과가 일층 각인됐다. 전 주 성급 호텔 투숙률은 평균 83%에 달하고 기타 호텔의 투숙률은 89%가량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 기간, 주내 각 부문, 관광 관련 기업과 단위의 면밀한 배치와 부문간 합작으로 ‘안전, 질량, 질서, 능률, 문명’ 등 각항 관광 지표가 안정적인 발전 추세를 보이고 주내에서 관광 관련 안전사고와 신고가 한건도 발생하지 않았다.

강화 기자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