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자동차관련 소비 약 2000억원 증대 예상

2022-06-30 09:22:31

얼마 전에 열린 국무원 상무회의는 자동차 소비 진작에 초점을 맞춰 중고차시장 활성화, 신에너지 자동차 소비 지원, 자동차 병행수입 정책 보완 등의 정책을 배치했다. 이에 따라 올해 자동차 및 관련 소비는 약 2000억원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중고차 류통 가속화

국무원은 중고차시장을 활성화하고 자동차 교체 소비를 촉진하기 위해 8월 1일부터 배기가스 배출 기준에 부합하는 비영업용 소형 중고차를 대상으로 전입 제한을 완전히 철페하고 10월 1일부터 자동차 판매업체의 차량 이전 등기시 별도로 표기하고 림시번호판을 발급한다고 밝혔다.

중국자동차기술연구쎈터 산하 중국자동차전략∙정책연구쎈터는 올해 전국에서 약 490만대의 로후 자동차가 교체될 것이라며 신차 평균 판매가를 15만원으로 계산하면 이는 7350억원 규모의 소비유발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신에너지차 소비 지원

국무원은 신에너지차 소비를 지원해야 한다면서 자동차 취득세는 주로 도로건설 등에 사용되며 올해 12월 31일 만료 예정인 신에너지차 취득세 면제 정책을 연장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우리 나라에서는 2014년 9월 1일부터 신에너지차 취득세를 면제하고 있다. 정책 시행 후 신에너지차 구매 비용이 낮아지면서 신에너지차 소비를 직접적으로 견인하는 역할을 했다.

중국승용차시장정보연석회(CPCA)의 최동수 비서장은 “신에너지차 취득세 면제 정책을 2023년까지 연장함과 동시에 자동차 취득세 징수를 단계적으로 회복하는 방법을 검토해야 한다.”면서 “자동차 취득세 징수를 신에너지차 소비를 견인하는 도구로 삼아 안정적인 과도를 보장하고 신에너지차 침투률을 높일 것”을 제언했다.


◆소비자 선택의 폭 넓어져

국무원은 또 자동차 병행수입 정책을 보완하고 자동차 임대차용을 발전시키고 주차장 건설 등을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2014년 국무원이 자동차 병행수입(平行进口) 시범을 실시한 이래 자동차 병행수입 시범 범위가 단계적으로 확대되면서 수입량이 늘어나고 수입 차종이 다양해졌다.

이는 수입자동차의 독점 타파, 자동차 류통 체제의 혁신적 발전 가속화, 자동차 시장의 활력 고취, 소비자의 수요 충족 등 면에서 중요한 역할을 했다. 현재 기준 전국 29개 완성차 수입 통상구 가운데 22곳이 자동차 병행수입 업무를 하고 있다.

최동수 비서장은 “이번에 병행수입정책 보완 방침을 거듭 언명한 것은 자동차 병행수입 발전이 직면한 핵심문제의 조속한 해결과 시범효과 확대에 도움이 된다.”면서 “소비자의 믿음을 되찾고 소비수요를 자극하는 데도 도움이 되므로 소비자 립장에서도 좋은 소식”이라고 설명했다.    

  인민일보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互联网新闻信息服务许可证编号:22120180019

吉ICP备09000490-2号 | Copyright © 2007-2020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