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지개와 함께 더위 식히는 어린이

2019-06-27 10:49:42

오스트리아(오지리) 수도 빈의 최고 기온이 36도까지 오른 26일(현지시간) 슈발츠바르첸베르크 광장에서 한 소년이 뿜어져 나오는 물 스프레이를 맞으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오스트리아 중앙기상지질학연구소(ZAMG)는 올해 6월이 오스트리아 력사상 가장 더운 6월로 기록됐으며 더위가 이어지면서 일부 지역에서 이 기록이 깨질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2019.06.27.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