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

미국, 애완견 피해보상금 한해 4억 8천 400만딸라

  • 2014-05-16 13:49:02

“애완견 천국” 미국에서 지난해 개에 물린 사고로 보험회사가 지급한 보상금은 4억 8천 400만딸라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로스안젤스타임스 등에 따르면 스테이트팜 보험사 보험정보연구소는 지난해 미국에서 17359명이 개에 물려 다쳤다며 보험금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보험회사가 지급한 보상금은 무려 4억 8천 400만딸라에 이르렀다. 1건당 2만 7862딸라 꼴이다.
미국에서 개에 물리는 사고는 년간 약 450만건이나 일어나지만 치료를 받아야 할 상처를 입는 경우는 20%에 불과하다고 미국 질병통제센터가 밝혔다.
미국련방우정국은 우편배달원이 개에 물리는 사고는 지난해 5천 581건이나 발생했다는 통계를 내놨다. 우정국 안정담당과장 린다 디칼로는 “개의 주인들은 자기가 기르는 개는 절대 사람을 물지않는다는 그릇된 생각을 갖고있다”고 꼬집었다.
로스안젤스에서 개에 물린 사고 전문변호사로 일하는 케네스 필립스는 “개가 사람을 무는 사고는 대부분 개주인이 목끈을 제대로 묶지않아 발생한다”면서 “개에게도 사람을 물지않도록 교육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미국애견사고방지협회는 “개가 먹이를 먹거나 자고있을 때는 귀찮게 해서는 안된다고 어린이들에게 알리고 특히 유아를 혼자 개와 함께 있도록 방치하면 안된다”"고 경고했다.
한편 캘리포니아주는 미국에서 개가 사람을 무는 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지역이라는 불명예를 안았다. 캘리포니아주에서 1천 919명이 개에 물렸다며 보험금을 신청했다. 2위는 965건의 뉴욕주가 차지했다.
우정국통계에서 우편배달원이 개에 물린 사고 역시 캘리포니아주 대표도시 로스안젤스가 61건으로 텍사스주 휴스턴(63건)에 이어 두번째로 많았다.
종 합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