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

잡스도 자녀에겐 “컴퓨터 안돼”, 미국 기업주들 집에선 금지령

  • 2014-09-12 14:29:38

애플의 창업자인 스티브 잡스의 자녀들은 “컴퓨터 중독”이였을까. “아니다”가 정답이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는 11일 잡스가 자녀들의 컴퓨터 사용을 집에서 엄격하게 제한했다고 보도했다.
기술기업 최고경영자중에는 컴퓨터, 스마트폰의 피해를 스스로 일찍 체험하고 자녀에게는 “접근금지”를 시키는 경우가 적지 않다고 전했다.
NYT에 따르면 잡스는 애플의 아이패드가 처음 출시됐던 지난 2010년말 한 기자로부터 “아이들이 아이패드를 좋아하느냐”는 질문을 받자 “아이들은 써본 일이 없다”고 잘라말했다.
잡스는 이어 “집에서는 아이들의 (첨단) 기술 사용을 어느 정도는 제한한다”고 덧붙였다.
잡스의 공식전기를 집필했던 월터 아이작슨도 “스티브는 저녁이면 부엌에 있는 길고 커다란 식탁에 앉아 아이들과 책, 력사 그외에 여러 가지 화제를 놓고 얘기했다”면서 “아무도 아이패드나 컴퓨터 얘기를 끄집어내지 않았다. 아이들은 모든 기기에 중독된것 같지않아 보였다”고 말했다.
NYT는 기술기업이나 벤처기업가들중에는 자녀들로 하여금 학교수업이 있는 평일에는 어떠한 기기도 사용하지 못하게 하고 주말에만 일정 시간의 범위에서 허용하는 경우가 많다고 소개했다.
무인비행기 제조사인 “3D 로보틱스”의 크리스 앤더슨대표는 시간제한을 규정했으며 집에서 사용하는 모든 기기의 사용을 “감시”한다.
그는 “아이들은 나를 파쑈라며 걱정이 지나치다고 하지만 그것은 우리가 테크놀로지의 위험을 먼저 알고 있기 때문”이라며 “아이들에게 똑같은 일이 일어나는것을 원치 않는다”고 말했다.
그가 말하는 “위험”이란 인터넷을 통해 유해 콘텐츠에 로출되거나 “사이버 왕따”를 당하는것 또는 부모세대처럼 컴퓨터에 중독되는것이다.
통신, 마케팅기업인 “아웃캐스트 에이전시”의 알렉스 콘트탄티노플대표도 다섯살짜리 자녀에게는 아예 아무런 기기를 허용하지 않고 10세와 13세 아이들에게만 평일 하루 30분의 사용을 허락하는 정도라고 NYT는 전했다.
종 합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