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

빈 라덴을 사살한 네이비실 대원 신원 공개

  • 2014-11-07 09:54:20

“9·11”테러 주범 오사마 빈 라덴을 직접 사살한 미국 해군특전단(네이비실) 대원의 신원이 공개됐다.
예비역 상사 로버트 오닐(38)은 6일 미국 워싱턴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이 빈 라덴에게 처음 사격을 가해 치명상을 입혔다고 밝혔다.
2011년 5월 네이비실 최정예 “팀6”에 소속됐던 오닐은 미군이 파키스탄 아보타바드에 있던 빈 라덴의 은신처를 기습할 때 빈 라덴의 침실로 가장 먼저 진입한 6명중 한명이였다.
오닐은 “빈 라덴이 잠깐 문앞에 나타났을 때 맨앞에 있던 실대원이 사격했지만 빗나갔다고 판단했다”며 “내가 방안으로 굴러 들어갔을 때 빈 라덴임이 분명한 사람이 한 녀성의 어깨를 잡고 앞쪽으로 밀려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곧바로 머리에 두발을 쏘았고 빈 라덴이 쓰러진뒤 한발을 더 쏘았다”며 “첫발이 이마에 맞았기 때문에 즉사했을것이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약 15년간 네이비실대원으로 활동했던 오닐은 빈 라덴의 은신처에 많은 알카에다 조직원들이 있는것은 물론 곳곳에 폭발물이 설치돼 있을것으로 생각해 “살아 돌아오기 힘들겠다는 생각도 했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폭스뉴스와 워싱턴포스트를 통해 오는 11∼12일에 자신의 신상을 공개할 예정이였지만 이미 적어도 2명의 련방의원과 다른 많은 언론사들이 자신의 존재를 알게됐다고 말했다.
앞서 영국 데일리메일은 오닐의 아버지로부터 확인했다며 오닐이 빈 라덴을 숨지게 한 사람이였다고 보도했다.
미군당국은 알카에다 등 테러단체의 보복을 우려해 빈 라덴을 사살한 대원의 신원을 그간 비밀에 부쳐왔다.
오닐은 워싱턴포스트 인터뷰에서 자신이 “9·11” 테러희생자유족과 만나 이야기하던 과정에서 그동안 비밀로 지켜오던 자신의 역할을 공개하겠다는 마음을 먹었다고 말했다.
반면 데일리메일은 오닐이 20년 만기복무기간을 채우지 않고 제대하면서 건강보험이나 년금 등 각종 혜택이 끊겼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실제로 네이비실은 전역한 오닐에게 미시간주의 맥주배달 일자리 등을 추천한것으로 알려졌다. 오닐은 현재 동기부여강사로 활동하고 있다.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 등에서 400여차의 전투임무를 수행한 오닐은 은성훈장 2차를 포함해 52차나 훈장을 수여받았으며 영화 “캡틴 필립스”의 내용인 소말리아 해적랍치선박 구조작전에도 투입됐다.
종 합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