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

2050년 세계 식량대전

  • 2014-12-30 10:40:01
세계인구 90억명으로 불어나는데 대책 없어…자연재해, 지역분쟁, 인플레 등 난제 산적
총과 칼로 싸우는 전쟁보다 더 무서운게 식량전쟁이다.
미국경제격주간지 포천은 세계에서 “소리없는 식량대전”이 막을 올렸다고 최근 보도했다.
세계인구가 급증하고 있지만 식량공급량은 이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 여기에 각종 자연재해와 인플레이션, 지역분쟁, 글로벌 식품기업들의 탐욕이 더해져 세계식량안보를 위협하고 있다.
유엔, 세계은행 등 글로벌기구들은 현재 70억명인 세계인구가 90억명으로 늘게되는 오는 2050년께부터 본격적인 식량위기를 겪게 될것이라고 예상했다.
일부 학자는 이보다 이른 2030년경에 식량부족문제가 심각하게 대두될것이라고 내다봤다. 세계은행은 최근 보고서에서 증가하는 세계인구를 먹여살리려면 식량이 2050년까지 현재보다 50% 더 많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농업기술혁신이 뒤따른다해도 자원과 공간의 제한으로 글로벌식량공급을 빠르게 늘리기가 어렵다. 더욱이 세계인구를 먹여살리는 문제는 자선이 아니라 비즈니스이다.
식품업체 크래프트, 코나그라, 카길, 펩시코 등 많은 다국적 기업이 짧게는 수십년부터 길게는 수백년까지 글로벌식품시장을 장악해왔다. 이들 기업에 중요한것은 식량안보보다 리윤추구다.
기업의 리윤추구는 주주나 투자자들을 만족시킬수 있을것이다. 하지만 이는 식료품가격 상승에 따른 공급부족문제를 더 심각하게 만들고 있다. 세계은행에 따르면 지난 1~4월 세계식품가격은 4% 올랐다.
미국 오하이오대학 사회학과의 스테판 스캔란교수는 “빈곤과 불평등같은 국제이슈들과 함께 식량안보에 대해서도 론의해야 한다”면서 “각국 정부는 식량문제를 기본인권령역으로 재설정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최근 떠오르는 분야인 바이오연료산업도 식량부족을 악화시키는 요인이다. 바이오연료는 곡물, 초목, 해조류에서 추출해 만든것이다. 태양광, 풍력 등 대체에너지가 효률성이 떨어지는 반면 바이오연료는 짧은 시간안에 대규모 에너지를 생산해낼수 있다.
그러나 바이오연료를 만들어내는데 엄청난 량의 토지와 자원이 필요하다. 그러잖아도 모자라는 식량문제를 더 악화시키는것이다. 글로벌기업들이 돈되는 바이오연료분야로 대거 진출하면서 개발도상국의 농지가 헐값에 팔리는 경우도 많아졌다.
국제빈곤퇴치단체 액션에이드의 크리스틴 선델리사는 “수십년간 키워온 사탕수수, 옥수수, 대두가 가스탱크를 채우는 연료로 만들어지고 있다”면서 “이에따른 식량가격 상승과 공급부족문제가 심각해질것”이라고 경고했다.
포천은 식량안보를 확보하는데 국가간 공조가 매우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선진국의 기술 전이, 개발도상국의 인프라 개선 노력, 국제기구의 적절한 자금지원이 함께 진행돼야 한다는것이다.
종 합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