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

조선, 조한 관계개선 준비 마쳤다고 표시

  • 2015-01-22 10:29:27

조선은 20일 평양에서 정부와 정당, 단체련합회의를 가지고 조한관계개선 준비를 마쳤다고 밝혔다.
한국정부는 21일 이에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조선은 정부와 정당, 단체련합회의에서 전체 조선민족에게 보내는 호소문을 발표해 북남 및 해외의 모든 조선민족 동포들이 분투노력해 올해 자주통일의 대통로를 열어갈것을 호소하였다.
호소문은 조선인민은 김정은 조선최고령도자의 신년사의 지시에 따라 "우리 민족끼리"의 리념밑에 외세를 배격하고 자주통일의 앞길을 개척해나가야 한다면서 북남관계개선에 량호한 분위기를 마련하도록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여야한다고 지적하였다.
호소문은 조선은 이미 조한관계개선을 위해 서로 속마음을 터놓고 문제를 해결할 준비를 마쳤다고 밝혔다.
호소문은 또 조선이 조한관계개선과 국가통일실현을 위해 기울이고있는 적극적인 노력을 지지성원할것을 국제사회에 기대했다.
한국통일부 임병철대변인은 21일 한국정부는 이 호소문이 조선의 신년축사립장에 대한 중복이라고 여긴다면서 조선측의 태도를 조한대화와 관련된 한국측의 제안에 대한 답변으로 보기 어렵다고 강조하였다.
이밖에 한국 민간단체들도 이미 성명을 발표해 민간단체의 대 조선 인도주의원조제공 제한을 전면 취소하고 조속히 대 조선 인도주의원조를 정상화할것을 한국정부에 촉구하였다.

인민넷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