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

조선,일본군국주의 부활 경계

  • 2015-01-25 10:24:28

조선이 25일 일본의 군사대국화 움직임을 경계했다.
조선로동당 기관지 <<로동신문>>은 이날 '독사는 허울을 벗어도 역시 독사이다'란 기사에서 "일본이 추구하는것은 군국화이다. 다시 말하면 해외팽창·전쟁을 추구하고있다"면서 "년초부터 그런 징조들이 이모저모에서 나타나고있다"고 지적했다.
로동신문은 "일본이 거추장스러운 무기수출 3원칙을 휴지통에 버리고 무기수출확장 책동에 광분하고있는것도 그것을 시사해주고있다"면서 "무기수출 3원칙의 포기는 복수주의를 부르짖는 군국주의 괴물에게 재침략 날개를 달아주고있다"고 꼬집었다.
신문은 "패망의 쓴맛을 본 일본이 교훈을 찾지 못하고 군국화의 길로 나가는것은 스스로 파멸을 불러오는 어리석은 짓"이라며 "군사대국화를 추구하는 일본반동들에 대한 국제사회의 눈초리는 예리하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독사는 허울을 벗어도 독이발 뽑아버리지 않는 한 독사"라면서 "일본의 현 집권세력은 현실을 똑바로 보고 분별없이 날뛰지 말아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밖에 신문은 미국을 겨냥, "미국은 손아래 동맹자를 위험한 길로 떠밀고있다"면서 "군사대국화의 구실을 찾고있는 일본반동들이 무력증강에 박차를 가하는것은 미국의 부추김을 떠나서 생각할수 없다"고 비판했다.
외신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