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

아홉살 딸이 운전..참사 피해

  • 2015-03-15 13:37:38

엄마 서맨사와 딸 제이시

자동차를 운전하던 엄마가 의식을 잃자 운전대를 대신 잡아 가족의 생명을 구하고 인명피해를 막은 아홉살 소녀에게 미국 경찰이 표창장을 수여했다.

14일(현지시간) 미국 주요 언론매체들에 따르면 미시간주 경찰청(MSP)은 지난 12일 미시간주 베이시티에 사는 제이시 존스(9)에게 '공로 시민상' 표창장을 수여했다.

작년 9월 제이시가 빠르고 정확한 판단으로 생명을 구하고 인명피해를 방지한 공적을 인정해서다.

당시 제이시의 엄마인 서맨사는 자신의 자동차에 제이시와 녀동생을 태우고 학교로 가던 중 굽은 도로에서 갑자기 발작증세를 일으켜 정신을 잃었다.

그러자 뒤자리에 있던 제이시가 기여서 앞자리로 와서 운전대를 붙잡고 자동차를 학교주차장까지 몰고갔다.

제이시는 주차장에서 차를 원형으로 돌리면서 근처에 있던 어른들의 주의를 끌었고 이를 본 한 학부모가 차문을 열고 뛰여들어 차를 세웠다.

차가 우체통을 들이받았고 차의 유리창이 깨지긴 했지만 차에 타고있던 가족은 무사했고 다른 인명피해도 없었다.

소학교 4학년이며 3녀중 장녀인 제이시는 당시 상황에 대해 "정말 무서웠다"고 회상했다.

엄마인 서맨사는 "보통 때와 마찬가지로 학교에 차로 아이를 데려다 주고 있었는데 몇시간후 정신을 차려 보니 병원이였다"면서 "내 딸(제이시)의 놀라운 행동이 그날 아침 우리를 구했다"고 말했다.
종합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