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

영어 배우고 대학 졸업한 80세 할머니

  • 2015-05-08 10:21:29

환갑에 이민을 간 할머니가 외국어를 마스터하고 대학까지 졸업해 화제다.
올해 만 80세가 된 로사 엘리사 살가도가 그 주인공. 할머니는 최근 미국 마이애미 대드 컬리지를 졸업했다.
졸업식에는 할머니와 함께 대학생활을 한 손자 2명도 참석했다. 할머니와 손자들은 혈육이자 동기동문이라는 끈끈한 새 인연을 맺게 됐다.
남미 콜롬비아에서 태여난 할머니는 20년전인 1995년 낯선 미국땅을 밟았다.
히스패닉이 많은 마이애미에 정착한 할머니는 이듬해인 1996년 마이애미 대드 컬리지 어학연수프로그램에 등록, 영어배우기에 나섰다. 1년만에 어학과정을 마친 할머니는 본격적인 공부에 도전했다. 할머니가 선택한 전공은 예술교육.
하지만 늦깎이공부는 쉽지 않았다. 무엇보다 경제적으로 여유가 없었다. 할머니는 대학교 어린이집에서 아이들을 돌보면서 학비를 벌었다.
2005년에는 막내딸이 큰 교통사고를 당해 한동안 의식이 없었다. 할머지는 수강시간을 줄이면서 간병까지 해야 했다.
고비가 많았지만 공부를 포기하지 않은 할머니는 최근 당당히 학사모를 썼다. 할머니에게 졸업식은 특별했다. 졸업이 늦춰지는 사이 어느새 자라 같은 대학에 입학한 손자 2명이 나란히 함께 졸업하게 된것. 할머니는 "손자들이 (나를)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면서 "무엇이든 도전하면 가능하다는 사실을 알려준것 같아 뿌듯하다"고 말했다.
학교관계자는 "할머니가 매우 우수한 성적으로 모든 과정을 마쳤다"면서 "기회를 붙잡고 포기하지 않으면 인생이 바뀐다는 사실을 할머니가 몸소 보여줬다"고 말했다.
한편 할머니는 "가족들의 전폭적인 지지가 공부에 가장 큰 힘이 됐다"면서 "나이에 상관없이 누구나 노력하면 원하는것을 쟁취할수 있다"고 힘줘 말했다.
종합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