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

브라질 교도소 “터널”뚫어 재소자 44명 탈주

  • 2015-05-12 15:55:52

브라질 북부 파라주의 한 교도소에서 재소자 44명이 무더기로 탈출했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집단 탈출이 가능했던것은 높은 담장 밑으로 시원하게 뚫은 터널 덕분이었다. 교도소 내부에서 시작된 터널은 외부 숲까지 랸결돼 있었다.

브라질 경찰에 따르면 1차 탈출은 8일(이하 현지시간) 발생했다. 재소자 33명이 터널을 통해 깜쪽같이 교도소를 빠져나갔다. 무더기로 재소자가 빠져나갔지만 교도소 측은 탈출 사실을 전혀 눈치채지 못했다.

이튿날인 11일에는 재소자 11명이 2차 탈출을 감행했다. 뒤늦게 대형 사고를 알아챈 교도소 측은 서둘러 추격에 나섰지만 붙잡힌 탈출자는 8명뿐이다.

황당한것은 터널의 존재가 이미 알려져 있었다는것. 교도소 측은 3주전 재소자들이 판 터널을 발견했다.교도소 주변 숲까지 길게 판 터널을 발견한 교도소 측은 터널 입구를 봉쇄했다. 재소자들은 허술하게 봉쇄된 터널 입구를 다시 뚫고 비웃듯 교도소를 빠져나갔다.

파라주의 주정부 관계자는 "교도소 내부에 탈출을 도운 사람이 있는지, 책무에 소홀했던 점이 있는지 면밀하게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탈출사건이 발생한 교도소에는 재소자 288명이 수감돼 있다. 브라질의 교도소 수감인구는 60만여명으로 세계 4위 규모다.

외신종합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