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

아인슈타인이 남긴 편지 100만딸라 경매

  • 2015-05-15 14:42:20

인류 최고의 물리학자로 추앙받는 알버트 아인슈타인(1879~1955)이 가족과 친구들에게 남긴 편지가 무더기로 경매에 나온다.
최근 미국 로스안젤레스에 위치한 경매업체 ‘프로파일스 인 히스토리'(Profiles in History)는 아인슈타인이 쓴 총 27통의 편지가 다음달 11일(현지시간) 경매에 나올 예정이라고 밝혔다.
총 100만딸라의 가치가 매겨진 이 편지들은 전 부인 밀레바 마리치, 아들인 한스와 에두아르트를 비롯 가까운 지인들에게 남긴것이다. 특히 이 편지의 가치가 높은것은 아인슈타인의 평소 종교적, 정치적, 과학적 상념의 일면을 볼수 있기때문이다.
잘 알려진대로 아인슈타인은 '상대성리론'으로 대표되는 과학적 업적으로 인류력사에 획을 그어 그의 평소 생각 하나하나도 곱씹어 볼 만한 가치가 있다. 이번에 경매에 나오는 편지들에는 상대성리론, 원자폭탄에 대한 생각뿐 아니라 신과 종교, 나치독일에 대한 의견도 담겨있다.
또한 편지에는 정신분석의 창시자인 오스트리아출신의 신경과 의사 지그문드 프로이드의 리론에 대한 아인슈타인의 의견도 적혀있다.
경매업체의 CEO 조셉 막델레나는 "아인슈타인의 속마음을 알수 있는 가장 큰 규모의 컬렉션" 이라면서 "이중 1945년, 1949년 영어로 쓴 '신과 종교'에 대한 의견을 담은 편지가 가장 가치가 높다"고 밝혔다.
이어 "이 편지에서 무신론자인 아인슈타인은 '신은 자연과 우리 존재에 대한 리해부족을 드러낸 순진한것'"이라고 썼다고 덧붙였다.
외신종합 연변일보넷 편집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