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

현대차, 쏘나타 엔진결함으로 미국서 47만대 리콜

  • 2015-09-29 15:41:10

현대차가 미국에서 제조상 엔진결함으로 쏘나타 47만대를 리콜하기로 했다고 25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 등이 보도했다. 리콜 대상은 2.0리터, 2.4리터 가솔린 엔진을 탑재한 2011년과 2012년 쏘나타 모델이다.

현대차는 크랭크축에서 제거되지 않은 금속 조각이 커넥팅 로드 베어링으로 가는 오일 흐름을 방해, 엔진이 멈추어 사고로 이어질수 있다고 설명했다. 자동차 딜러들은 해당차종을 조사해 필요하다면 무료로 엔진 조립부 등을 교체해줄 예정이다. 현대차는 또한 10년, 12만마일로 보증기간을 연장하는 방안도 검토하고있다.

현대차는 11월 2일까지 해당 모델 차주에게 이같은 사항을 알리고 리콜을 실시, 부품이 마련되는대로 교체 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아시아경제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