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

100kg 거구 남자 미녀로 변신

  • 2015-10-22 10:04:51

100kg이 넘는 거구의 남성이 글래머 미녀로 변신해 새 삶을 살고있어 화제다.
지난 20일(현지 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미국 텍사스주에 거주하는 소나 애비디언(Sona Avedian, 33)의 사연을 소개했다.
애비디언은 해병대(해군륙전대)출신으로서 이라크에 파병을 다녀오는 등 남자로 살아가기 위해 수십년간 노력했다.
아름다운 안해와 귀여운 딸까지 뒀지만 애비디언은 늘 성(性) 정체성에 혼란을 느꼈다.
결국 애비디언은 지난 2012년 성전환수술을 결심했다. 애비디언은 체중을 45kg 감량했다. 그리고 얼굴과 머리카락, 가슴 등의 수술을 통해 아름다운 녀성으로 다시 태여났다.

애비디언은 성전환수술 이후 정상적인 생활이 힘들었다. 하지만 애비디언은 “많은 친구를 잃은만큼 새로운 친구를 만날수 있었다”면서 우울했던 과거에서 벗어난 모습을 보였다.
애비디언은 새 인생을 위해 안해와 리혼했다. 하지만 애비디언의 딸은 지금도 녀자로 변한 그녀의 모습을 사랑한다.
애비디언은 “다행히 내 딸은 아직도 나를 최고로 생각하고 나와 함께 있는것을 좋아한다. 우리는 서로를 너무 사랑하고있다”면서 녀자가 된 아빠를 받아들인 어린 딸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외신종합/연변일보 뉴미디어부 편집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