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

한국, 살기좋은 나라 28위,노르웨이 7년 련속 1위

  • 2015-11-03 11:09:28

남산 N타워에서 바라본 서울풍경

한국이 '살기 좋은 나라' 순위에서 상위권을 지켰다.
2일(현지시간) 영국 싱크탱크 레가툼 연구소가 세계 142개 나라를 대상으로 순위를 매겨 발표한 '2015 레가툼 세계 번영지수'에서 한국은 지난해보다 3계단 떨어진 28위에 올랐다.
한국은 경제(17위), 기업가 정신·기회(23위), 교육(20위), 보건(21위), 안전·안보(17위) 등의 분야에서 상위권(1~30위)에 올랐다.
국가 경영(35위)과 개인의 자유(66위)는 중상위권(31~71위), 사회 공동체 구성원 간의 협조와 네트워크를 일컫는 사회적 자본(85위) 분야에서는 중하위권(72~112위)에 각각 머물렀다.
한국은 2009년 첫 조사에서 29위에 올랐고, 2011년 조사에서 가장 높은 24위를 기록한바 있다.
아시아국가 중에는 경제부문 1위를 차지한 싱가포르가 17위로 가장 높았고 보건분야 7위인 일본이 19위, 안전·안보 분야 1위인 향항이 20위, 대만이 21위 등으로 한국보다 높은 순위를 차지했다.
전체 1위는 북유럽의 복지국가 노르웨이에 돌아갔다.
7년 련속 정상을 지킨 노르웨이는 사회적 자본, 개인의 자유 등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노르웨이에 이어 스위스, 단마르크, 뉴질랜드, 스웨리예, 카나다, 오스트랄리아, 화란, 핀란드, 아일랜드가 1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미국은 안전·안보 분야에서 상대적으로 낮은 점수(33위)를 얻어 전체 11위에 올랐고 독일이 14위, 영국이 15위, 프랑스가 22위를 각각 차지했다.
반면 중앙아프리카공화국, 아프가니스탄, 아이띠, 차드, 부룬디, 꽁고민주공화국, 수리아, 예멘 등은 최하위권에 머물렀다.
외신/연변일보 뉴미디어부 편집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