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

오바마 ‘병품삼아’ 찰칵

  • 2015-12-25 10:51:10

버락 오바마 미국대통령이 하와이에서 휴가를 즐기고있는 가운데 예고없이 등산에 나선 모습이 시민과 관광객들에게 포착됐다.
오바마가 찾은 곳은 하와이의 명소중 하나인 코코헤드 분화구, 상당한 난이도의 트레킹 코스로 유명하다.
친구와 가족 등을 대동하고 등산을 시작한 오바마는 검은색 반팔 티셔츠와 청색의 야구모자 등 편안한 차림이였으며 힘든 코스에도 불구하고 만면에 웃음이 가득하다.
허핑턴포스트에 따르면 오바마는 함께 산을 오르는 사람들과 격식없이 대화를 나누거나 손인사를 했으며 크리스마스를 포함해 즐거운 련휴가 되길 바란다는 인사를 전한것으로 알려졌다.

한 녀성관광객은 자신의 SNS에 오바마를 ‘병풍’ 삼아 찍은 셀프카메라사진을 올리기도 했는데 사진속의 오바마는 다른 관광객들과 전혀 이질감이 느껴지지 않는 평범한 모습이다. 언뜻 보면 그저 산을 타는 중년의 남성으로 보일 정도다.
이밖에도 많은 관광객들이 오바마를 직접 목격했다는 ‘인증샷’을 올렸다. 한 남성은 사진을 찍을수 있게 포즈를 취해준 오바마에게 “(팬)서비스에 감사한다”고 글을 올리기도 했다.
한편 오전 10시 이전에 코코헤드 분화구에 도착해 등산을 마친 오바마는 현재도 하와이에 머물고있다.
2주간의 하와이 휴가를 받은 오바마가 가장 먼저 찾은 곳은 골프장이였으며 다음달 2일까지 하와이 카일루아해변에서 가족과 시간을 보낸 뒤 워싱톤으로 돌아갈 예정이다.
외신종합/연변일보 뉴미디어부 편집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