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

간발의 차이로 출생년도 달라진 쌍둥이

두 아이가 2015년의 마지막과 2016년의 시작을 동시에 장식

  • 2016-01-13 14:03:17

“간발의 차이”로 각기 다른 출생년도를 가진 쌍둥이가 태여났다.

3일(현지시각),허핑턴포스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미국 쌘디에이고의 한 병원에서는 쌍둥이 2명이 자정을 사이에 두고 각각 11시 59분과 12시 01분에 세상밖으로 나왔다.

먼저 쌍둥이중 누나인 제린 발렌시아가 2015년 12월 31일 오후 11시 59분에 태여났고 남동생인 루이스 발렌시아 주니어는 2분뒤인 2016년 1월 1일 오전 12시 01분에 태여났다.

쌍둥이의 엄마는 본래 1월 6일 제왕절개수술을 통해 쌍둥이를 출산할 예정이였으나 12월 31일밤 진통이 시작돼 병원으로 옮겨졌다.

곧바로 수술에 들어갔지만 의도치 않게 쌍둥이가 두해에 걸쳐 태여났고 쌍둥이는 비록 나이는 같지만 평생 같은해에 생일파티를 할수 없게 됐다.

쌍둥이의 아빠는 “내내 시계를 보며 같은해안에 태어나길 기도했다. 쌍둥이사이에 혹시나 다툼이 생길것을 념려했던것”이라면서 “두 아이가 몇분차이로 서로 다른 해에 태여나게 됐지만 건강한 모습을 보니 매우 기쁘다”고 전했다.

이어 “특히 1월 1일에 태어난 루이스는 2016년 미국 전역에서 가장 먼저 태여난 아기가 되는 영광을 안았다”고 덧붙였다.

쌍둥이의 출산을 담당한 의료진은 간발의 차이로 태여난 쌍둥이의 건강상태가 매우 량호하며 두 아이가 2015년의 마지막과 2016년의 시작을 동시에 장식했다고 전했다.

외신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