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

한국 삼성전자 TV 10년 련속 세계 1위 달성

  • 2016-03-01 14:39:24

한국 삼성전자가 10년 련속 세계 TV 시장 1위를 달성했다.

1일 시장조사기관 IHS에 따르면 글로벌 TV 시장에서 삼성전자는 2015년 년간 매출기준 27.5%, 수량기준 21.0%의 점유률로 매출과 수량 모두 1위를 달성했다.

이는 삼성전자가 보르도 LCD TV를 선보이며 처음으로 세계 TV 시장 1위에 오른 2006년 당시 점유률(매출 14.2%, 수량 10.6%)에 비해 량적, 질적으로 모두 2배 정도 확대된 성과다.

삼성전자는 10년간 단 한차례도 놓치지 않고 매출과 수량 모두 1위 달성하기도 하여 10련패를 달성하기도 했다. 지난 10년간 삼성전자가 전세계에 판매한 TV는 4억2700여만대에 달한다.

특히 삼성전자는 UHD TV 시장에서 2015년 매출기준 34.1% 점유률로 전년도(35.3%)에 이어 30%대 중반의 높은 시장 점유률을 이어가며 퀀텀닷 SUHD TV를 필두로 한 프리미엄 TV 시장을 이끌고있다.

삼성전자는 2006년 와인잔을 형상화한 “보르도 LCD TV”를 시작으로 유리로 감싼듯한 느낌을 주는 “크리스털 로즈 LCD TV”(2008년), 세계 최초로 선보인 3D 입체화질의 “풀HD 3D LED TV”(2010년), UHD 초고화질 TV에 몰입감을 더한 “커브드 UHD TV”(2014년), 세계 최고수준의 독자화질 기술을 담은 “SUHD TV”(2015년)까지 TV시장의 혁신적인 변화를 이끌며 10년 련속 부동의 1위 자리를 지켰다.

올해 삼성전자는 첨단 기술력이 총 집약된 “퀀텀닷 디스플레이 SUHD TV”로 프리미엄 TV 시장 공략 강화에 나선다.

친환경 퀀텀닷 디스플레이를 채용한 삼성 SUHD TV는 UHD화질의 핵심인 1000니트 밝기의 HDR(하이 다이내믹 레인지) 기술과 자연 그대로의 색을 표현하는 퀀텀닷 칼라 기술을 적용했다.

SUHD TV 모든 라인업은 UHD 얼라이언스의 프리미엄 UHD 제품인증을 획득했고 특히 디자인은 작은 나사못까지도 불필요한 부분을 최소화해 어느 각도에서도 아름다운 “360 디자인”을 구현했다.

헤럴드경제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