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

지구온난화의 현실 사라진 빙하사진 충격

  • 2016-06-15 16:27:21

지구온난화의 심각성을 가감없이 보여주는 2장의 사진이 공개됐다.

이딸리아의 환경사진 전문작가 파비아노 벤투라는 최근 아르헨띠나 남부 산타크루즈주의 웁살라에서 사진을 찍어 공개했다.

그러면서 그가 공개한 또 다른 사진은 1931년 동일한 장소에서 동일한 각도로 찍은것이다. 85년 시간차를 두고 찍은 2장의 사진을 비교해보면 깜짝 놀라게 된다.

올해 벤투라가 찍은 깨끗한 천연색사진을 보면 만년설이 덮힌 산들과 그 앞으로 펼쳐진 거대한 호수가 그림 같은 풍경을 연출하고있다.

반면 1930년대 흑백으로 촬영된 사진엔 만년설을 간직한 산들앞으로 빙하가 거대한 스케트장처럼 펼쳐져 있다.

안데스 만년설 앞마당처럼 넓게 펼쳐져있던 빙하는 연기처럼 증발했다.

벤투라는 “빙하가 깔려있던 계곡이 호수로 변해버렸다”면서 “지구온난화의 충격적인 현실을 그대로 보여주는 사진”이라고 말했다.

이딸리아 출신인 벤투라는 기후변화의 심각성을 카메라에 담기 위해 남미로 건너갔다.

지구온난화가 본격적으로 진행되기전의 사진을 구하기 위해 벤투라가 먼저 방문한 곳은 1930년~1950년대 빙하사진의 원본 필름이 남아있는 칠레 푼타아레나의 한 박물관이였다.

벤투라는 이 곳에서 웁살라의 필름 원본을 확인하고 동일한 장소, 동일한 각도에서 사진을 찍었다.

웁살라는 “사진을 찍기 위해 방문한 웁살라의 날씨에 또 한번 놀랐다”면서 “만년설이 있고 빙하가 있던 곳이지만 2개월 남짓 촬영작업을 하는 동안 기후는 내내 따뜻했다”고 말했다.

아르헨띠나 산타크루즈주 웁살라는 지구온난화의 흔적이 그 어느곳보다 뚜렷한 곳이다.

미국항공우주국의 위성사진을 보면 1968년 폭 4.1킬로메터에 달했던 웁살라 계곡의 빙하는 현재 2.6킬로메터로 줄었다. 특히 2009년부터 빙하는 유난히 빠른 속도로 녹아버리고있다.

벤투라는 “2개월 동안 촬영한 자료로 3D작업을 계획하고있다”면서 “3D로 보면 지구온난화의 심각성을 더욱 확연하게 느낄수 있게 될것”이라고 말했다.

외신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