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

사고로 귀 잃은 남성,팔에서 '인공귀' 배양

  • 2016-11-10 10:28:46

오른팔에서 자라는 인공귀를 보는 한 남성의 속마음은 지금 어떨가? 그는 별 탈 없이 배양이 끝난다면 3~4개월후 이식수술로 정상인의 삶을 살게 된다.
지난 9일, 환구시보 등 외신들에 따르면 섬서성 서안(西安)시에 사는 길(吉)씨는 작년에 교통사고로 오른쪽 귀를 잃었다.
수차례 수술로 간신히 얼굴피부는 살렸지만 떨어진 귀는 다시 붙일수 없었다. 지씨는 귀를 다시 붙이지 못한다면 자기의 인생이 사고전으로 완벽히 돌아가는것이 아니라고 생각했다.
여러 병원을 옮겨다닌 끝에 길씨는 서안교통대학 부속 제1병원의 곽수충(郭树忠)박사가 이식수술에 일가견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중국신문'에 따르면 곽박사는 지난 2006년 30세 남성의 얼굴피부 이식에 성공해 이름을 알렸다. 환자는 2004년 곰의 공격으로 얼굴이 심하게 손상됐으나 곽박사의 덕분에 원형에 가까운 얼굴을 되찾고 운남성에 있는 자기의 집에 돌아간것으로 전해졌다.

몇차례 검사끝에 곽박사는 이식수술을 총 3단계로 나눴다.
첫번째는 길씨의 오른팔에 피부가 늘어나는 특수약품을 주사한다. 두번째는 갈비대에서 떼여낸 연골을 귀모양으로 만든 뒤 삽입한다. 세번째이자 마지막 단계에서 인공귀 배양이 끝나면 떼여낸후 길씨의 상처에 이식한다.
세번째 단계까지 잘 견딘 길씨의 오른팔에는 인공귀가 어느 정도 형태를 갖춘채 자라나고있다. 미완성이라 더 기다려야 하지만, 무사히 배양이 끝난다면 서너달후쯤 이식수술을 진행한다는것이 곽박사의 계획이다.
길씨는 “한쪽 귀가 없어 생활하는게 정말 불편하다”면서 “얼른 귀를 되찾아 정상적인 삶을 살고싶다”고 말했다.
연변일보 뉴미디어부 편집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