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

샴쌍둥이 수술후…처음 마주한 서로의 얼굴

  • 2016-11-23 10:51:57

서로의 머리가 붙어 태여난 샴쌍둥이의 분리수술후 이야기가 잔잔한 감동을 주고있다.
지난 22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CNN 등 언론은 샴쌍둥이 형제가 빠른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는 소식과 함께 형제가 서로를 쳐다보는 사진을 공개했다.
얼굴에 붕대를 잔뜩 감은채 형제가 서로를 쳐다보는 이 사진은 현재 아기들의 상태를 한 눈에 보여준다. 미국을 떠들썩하게 만든 샴쌍둥이는 지난해 9월 일리노이주에서 태여났다. 이제는 생후 14개월 된 아기의 이름은 각각 아나이스와 제이든 맥도널드 형제.
이들 형제는 언론의 관심속에 지난달 13일 뉴욕 브롱크스에 위치한 종합병원에서 머리를 분리하는 목숨을 건 대수술을 받았다. 서로의 두개골과 두뇌조직을 분리하는 고난도 수술은 무려 27시간이나 이어졌고 다행히 수술은 성공적으로 끝났다.

그러나 머리를 분리하는데는 성공했으나 아니이스의 상태가 심상치 않았다. 심박수가 급격히 떨어지면서 위기의 순간이 찾아왔고 추가로 7시간의 수술이 이어졌다.
그로부터 5주가 지난 22일. 병원측은 추수감사절 이후 형제가 재활시설로 옮겨질것이라고 회복경과를 밝혔다.
담당의사인 필립 굿리치박사는 "같은 수술을 받은 환자중에서 력대 가장 빠른 회복세를 보이고있다"면서 "제이든은 활발하게 움직일 정도지만 안타깝게도 아나이스는 바이러스성 질환과 감염 등으로 상태가 좋지 않다"고 밝혔다. 이어 "아나이스도 곧 건강을 찾을것이라 믿는다"면서 "제이든의 존재가 아마도 큰 힘이 될것"이라고 덧붙였다.
병원측에 따르면 앞으로 쌍둥이 형제는 기나긴 회복과 재활 훈련을 받아야 한다. 서로 공유된 뇌조직을 잘라낸 탓에 몸의 일부를 사용하지 못하는 장애를 가질 확률이 높기 때문이다.
아빠 맥도널드는 "중요한것은 두 아이가 모두 살아있다는 사실"이라면서 "의료진은 물론 모금을 통해 십시일반 온정을 베풀어 준 네티즌들에게 큰 감사를 드린다"면서 눈시울을 붉혔다.
외신종합/연변일보 뉴미디어부 편집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