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

1700만원짜리 '고래똥' 건진 가난한 어부의 인생역전

  • 2017-03-24 09:44:44

아라비아해 연안의 작은 나라 오만의 평범한 어부가 28억 4000만원(한화, 인민페 1700만원)짜리 ‘고래똥’을 낚아올려 화제가 되고 있다.
말레이시아의 온라인 미디어 월드오브버즈의 최근 보도에 따르면 오만의 수도 무스카트에 사는 어부 칼리드 알 시나니는 작은 통통배 하나로 20년째 물고기를 잡아 생계를 잇고 있었다.
그가 건진 '룡연향(龙涎香)'은 향유고래 수컷의 창자에 생기는 배설물로 값비싼 향수의 원료로 쓰인다.
여느때처럼 물고기를 잡던 어느날, 유독 고기가 잡히지 않아 마지막으로 한번 더 그물을 던지고 집으로 돌아갈 차비를 하던 중 그물에서 묵직한 손맛이 느껴졌다.
월척(越尺, 낚시에서 낚은 물고기가 한자가 넘음)을 직감하고 힘겹게 끌어올린 그물에는 심한 악취를 뿜어내는 커다란 기름덩어리가 있었다.
일단 배에 실어 뭍에 온 그는 자기가 건져 올린것이 ‘룡연향’이라는 값비싼 ‘바다의 보석’이란것을 알게 됐다.
룡연향은 향유고래 수컷의 창자속에 생기는 이물질인데 향수의 원료가 된다.
향이 뛰여나고 지속성이 좋아 침향, 사향과 함께 세계 3대 향으로도 꼽힌다.
칼리드가 건진 룡연향의 무게는 60㎏이고 값어치가 28억4000만원(한화)에 달했다.
그는 “20년 동안 망망대해에서 고기를 잡으며 힘들게 살아왔는데 드디어 내게 행운이 찾아왔다”면서 “고기 잡는 일을 그만두고 호화로운 삶을 살겠다”고 기뻐했다.
연변일보넷/외신종합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