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

세계에서 가장 건강한 나라 1위 이딸리아

  • 2017-03-30 08:15:38

블룸버그 세계 건강 지수(Bloomberg Global Health Index)가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와인과 파스타의 나라인 이딸리아가 세계에서 가장 건강한 국가라고 밝혔다. 연구에는 총 163개의 국가가 포함되였으며 기대수명, 사망원인, 혈압, 영양 불균형, 깨끗한 식수 접근성 그리고 흡연을 평가 기준으로 삼아 점수를 매겼다고 한다.

이딸리아에 이어 이슬란드, 스위스, 싱가포르, 오스트랄리아, 에스빠냐, 일본, 스웨리예, 이스라엘, 룩셈부르그가 TOP 10 국가로 선정되였다. 한국은 82.06점으로 24위에 이름을 올렸고 미국은 73.05점으로 34위에 자리하였다.

한편 세계에서 가장 건강한 나라 1위에 자리매김한 이딸리아에 대해 연구자들이 발견한것은 그들의 혈압과 콜레스테롤 수치가 낮으며 몸의 상태가 전체적으로 건강하다는것이였다. 이딸리아인들이 건강할수 있는 리유는 바로 그들의 식단때문이라고 했다. 이딸리아인들의 식단을 살펴보면 항상 와인과 함께 풍부한 올리브오일, 고기 또는 생선 그리고 신선한 야채가 포함되여있었다.

그들이 건강한 리유는 비단 식단때문만은 아니였다. 이딸리아인들은 특히 건강관리에 항상 소홀하지 않았다고 했다. 수년간 지속되는 경제 침체에도 불구하고 이딸리아의 의사수는 매우 많다고 하며 많은 의사수는 질병 예방 관리와 질병 초기단계 발견에 기여하고있을것이라고 분석했다.

외신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