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

더 빨라진 중국 고속렬차…북경-상해 '4시간' 주파

  • 2017-07-20 11:08:37

고속렬차 '부흥호'.

북경-상해 구간 고속렬차의 최고속도가 시속 350㎞까지 상향돼 북경과 상해를 4시간으로 련결할 수 있게 됐다.
20일, 경제 매체 재신(财新)에 따르면 국가철도국은 북경-상해 로선 고속렬차의 최고속도를 국경절인 10월 1일부터 시속 350㎞로 상향한다고 밝혔다.
최고시속이 50㎞ 상승하면서 전체 1318㎞ 구간인 북경-상해 로선의 운행시간은 약 1시간이 줄어 4시간으로 단축된다.
국가철도국은 고속렬차 운행을 시작한 2011년부터 유지보수비용 증가 등을 리유로 최고시속을 300㎞로 제한해왔지만 최고속도 상승에 대한 승객들의 요구가 잇따르자 이를 수용했다.
국가철도국은 또 북경-상해 구간 외에 북경-무한, 북경-광주, 상해-곤명, 상해-항주, 서주-서안 등 려객수요가 많은 로선의 최고속도를 상향할 예정이다.
국가철도국 고위 관계자는 "최고속도를 높이면 유지보수 비용이 더 많이 들지만 승객들의 편의를 위해 이번 결정을 내렸다"면서 "북경-상해 로선에 투입된 조화(和谐)호와 부흥(复兴)호 두 종류의 렬차 모두 최고속도를 시속 350㎞로 상향한다"고 밝혔다.
연변일보넷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