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

공포의 발리섬, 10만명 대피령…54년전 1100명 희생 대분화 재현되나

인도네시아 아궁화산 위험 경보 이틀간 화산재 4차례 뿜어내 반경 8∼10킬로메터 출입통제

  • 2017-11-28 16:02:24

54년 전 대분화로 최소 1100명의 목숨을 앗아간 인도네시아 발리섬의 최고봉 아궁 화산의 분화가 27일 본격화하자 현지 재난당국은 경보단계를 최고로 높이며 대응태세 강화에 나섰다. 세계적 관광지 발리를 찾은 려행객 수만명은 항공기 운행 중단으로 오도 가도 못하는 신세가 됐다.

영국 일간 가디언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BNPB)은 아궁 화산 주변 거주민과 려행객 등 약 10만명이 즉각 대피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아궁 화산의 경보단계는 이날 오전 6시(현지시간)를 기해 전체 4단계 중 가장 높은 ‘위험’으로 상향조정됐다. 출입금지구역은 분화구 반경 8∼10킬로메터까지 확대됐다. 지난 25일 오후부터 26일 오전 사이 아궁 화산은 4차례나 화산재를 뿜어내 본격적인 분화 단계에 접어들었다는 관측이 나온다.

전문가들은 당장 대규모 분화가 일어날 상황은 아니라면서도 분화 가능성을 배제해선 안 된다고 경고했다. 인도네시아 화산지질재난예방센터의 즈데 수안티카 센터장은 “1963년 아궁 화산이 마지막으로 분화했을 당시에도 현재와 마찬가지로 약한 분화가 일어나고 한 달 뒤 대규모 분화가 잇따랐다”면서 “분화 시기를 예측할 수 없는 만큼 화산에 접근해선 안 된다”고 설명했다. 높이 3142메터의 대형 화산인 아궁 화산은 1963년 련쇄 분화해 주민 1100여명이 숨지고 수백명이 다쳤다. 인도네시아 재난당국은 이후 50여년간 활동이 중단됐던 아궁 화산이 최근 들어 다시 분화할 조짐을 보이자 지난 9월부터 분화구 주변 주민을 대피시키는 등 조치를 취해왔다.

인도네시아 화산지질재난예방센터에 따르면 아궁 화산은 이날 해발 2만6000피트(약 7900메터) 높이까지 화산재를 뿜어냈으며, 분출된 화산재는 바람을 따라 동남쪽으로 서서히 이동 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인도네시아 교통부는 이에 따라 발리 응우라 라이 국제공항의 운영을 최소 24시간 중단하기로 했다. 최소 445편의 리착륙 항공편이 취소됐으며 승객 5만9000여명은 공항에 발이 묶였다. 전날 오후 한때 폐쇄됐던 이웃 롬복섬의 롬복 국제공항은 이날 오전 운영을 재개했다.

수토포 푸르워 누그로호 BNPB 대변인은 “이후에도 폭발성 분화와 반경 12킬로메터까지 들리는 폭음과 함께 분화구 상공 2500∼3000메터까지 연기 기둥이 계속 치솟고 있다”면서 “밤에 (분화구 주변에서) 관측되는 불빛도 차츰 강해져 대규모 분화가 멀지 않았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종합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