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

문재인 대통령 내외, 북경시내 대중식당 찾아 아침식사

  • 2017-12-14 09:23:59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녀사는 중국방문 이틀째인 14일 오전 북경 시내의 대중음식점을 찾아 아침식사를 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문대통령과 김녀사는 이날 오전 북경 조어대 린근의 아침식사 전문점에서 중국의 '국민아침'이라 불리우는 유툐우(油条)와 떠우쟝(豆浆)으로 식사했다.
유툐를 중국식 두유인 떠우쟝에 적셔먹는것은 중국의 대표적인 아침 식사메뉴이다.
문대통령 내외는 북경 시민들 사이에서 식사를 하면서 담소를 나누는 등 서민들의 아침일상을 체험했다. 마음으로 중국인들에게 다가갈 기회를 마련했다는것이 청와대의 설명이다.
문대통령은 동시에 중국에서 일상화 돼 있는 모바일 결제시스템을 체험했다. 아침식사 료금을 모바일로 결제했다. 중국은 쇼핑·교통 등 모든 령역에서 1원까지도 모바일로 결제가 가능한 인프라를 갖췄다.
연변일보넷 편집부 편집/외신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