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

뉴톤이 생가에 남긴 그림 발견

  • 2017-12-20 14:40:19
영국 출신의 물리학자이자 천문학자,수학자로 명성을 떨친 아이작 뉴톤(1642~1727)이 어릴 적 남긴 ‘그림’이 발견됐다.

최근 BBC뉴스 등 현지언론은 영국 동부 링컨셔에 위치한 뉴톤의 생가인 울스소프 매너(Woolsthorpe Manor)의 벽난로 옆 벽에서 풍차를 그린 것으로 보이는 그림이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뉴톤의 생가인 울스소프 매너는 과학적으로 큰 의미가 있는 장소다. 바로 이 집 마당에 만유인력 법칙의 령감을 준 사과나무가 있기 때문이다. 오랜 시간 보존돼 지금은 관광지가 된 울스소프 매너는 현재 영국의 자연 및 사적 보호단체인 내셔널트러스트가 관리하고 있다.

뉴톤은 지난 1642년 이 집에서 태어나 어린 시절을 이곳에서 보냈다. 력사 자료에 따르면 뉴톤은 이 집에 살면서 벽과 지붕 등에 목탄으로 동물, 사람,수학기호, 도형 등 수많은 그림을 남겼다. 물론 어린시절에 그린 ‘락서’에 불과하지만 그 주인공이 뉴톤이라는 점에서 력사적 가치는 다르다.

350년 이상이나 뉴톤의 그림이 발견되지 않은 것은 오랜 세월로 인해 눈에 띄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번에 노팅험 트렌트 대학 연구팀은 RTI(Reflectance Transformation Imaging)라는 촬영기법을 사용해 숨겨진 뉴톤의 그림을 찾아냈다. RTI는 인공조명으로 그림자를 만들어 음각된 글자의 모양을 촬영하는 판독 신기술이다.

연구를 진행한 크리스 픽업 박사는 “RTI 기술을 활용해 울스소프에 남긴 더 많은 뉴톤의 흔적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면서 “대과학자인 뉴톤을 리해하는 데 있어 어린시절을 연구하는 것은 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외신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