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

69세 핀란드 대통령 득남... '직접 출산 지켜봐'

  • 2018-02-04 10:42:42

핀란드 대통령 사울리 니니스퇴(69세)가 부인과의 사이에서 아들을 얻었다.
핀란드 대통령실은 니니스퇴 대통령과 부인 옌니 하우키오(40세)가 지난 2일 득남했다고 밝혔다. 산모와 아이는 다행히 모두 건강하며 니니스퇴 대통령은 부인의 출산을 직접 지켜봤다고 전해졌다.
니니스퇴 대통령은 첫번째 부인을 지난 1995년 교통사고로 잃었으며 2009년 하우키오와 재혼했다. 이번에 태여난 아이는 니니스퇴 대통령의 세번째 자식이며 하우키오와의 사이에서는 첫 자식이다.
니니스퇴 대통령은 지난달 28일 핀란드 대통령 선거 1차 투표에서 과반을 얻으며 련임에 성공했다. 련임 성공과 동시에 로년에 늦둥이 아들까지 얻으면서 니니스퇴 대통령의 얼굴에 웃음꽃이 피고 있다.
연변일보넷 편집부 편집/외신종합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