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굶어 죽기 직전"…아르헨티나서 수천명 '초긴축' 반대 시위

2018-09-13 09:47:52


아르헨티나에서 12일(현지시간) 정부의 초긴축 정책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가 열렸다.

로동조합원과 시민단체 회원 등 수천명의 시민이 이날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의 주요 도로를 점거한채 국제통화기금(IMF)의 지지 아래 정부가 추진하는 긴축정책에 항의하는 시위를 벌였다고 TN 방송 등 현지언론이 전했다. 

시위대는 높은 물가상승과 실업률 등 경제위기를 해결하기 위한 정부의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현재 아르헨티나의 년간 물가 상승률은 31%에 달한다. 

그러나 정부가 교통, 전기, 가스 등 공공 서비스에 지급하던 보조금을 대폭 줄이면서 물가상승을 부채질하고 있다. 년말쯤 물가상승률이 40%를 웃돌 것이라는 예상이 지배적이다. 

일부 시위대는 빈곤상태가 심화하는 것을 알리려고 큰 솥에 스튜를 끓여 행인들에게 권하기도 했다. 

자녀 5명의 엄마로 시위에 참가한 가브리엘라 길은 "매일 불확실성이 점점 심해지고 있다"고 로이터 통신에 말했다. 

시위를 조직한 단체 중 하나인 바리오스 데 피에의 대변인인 다니엘 메넨데스는 "우리 나라의 령세민들은 굶어 죽기 직전"이라면서 정부의 무능을 비난했다. 

아르헨티나는 대외부채 지불 능력에 대한 투자자들의 우려가 커지고 자국의 통화가치가 급락하자 지난 6월 IMF와 500억딸라 규모의 구제금융 대출에 합의했다.

그런데도 통화가치가 계속 급락하고 외국인 투자자금이 밀물처럼 빠지자  아르헨티나 대통령 마우리시오 마크리는 지난 3일 정부의 재정수입을 늘려 흑자로 전환하기 위한 비상 긴축정책을 발표했다. 

IMF 구제금융의 조기집행을 위해 마련된 초긴축 정책은 재정적자를 줄이고저 주력 곡물 수출품에 대한 세금을 올리고 현재 19개인 정부 부처를 절반 이하로 축소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연변일보 인터넷사업부/외신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