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와이 화산국립공원 135일만에 문열어
경이로운 분화구 ‘장관’

2018-09-26 15:52:46

미국 하와이주 하와이섬(일명 빅아일랜드) 동남부 일대를 용암으로 뒤덮었던 킬라우에아 화산 분화가 멈추면서 하와이 화산국립공원이 135일 만에 다시 문을 열었다.

하와이주에서 가장 큰 규모의 관광자원이기도 한 화산국립공원은 지난 5월 초 최대 규모 6.9의 강진과 함께 킬라우에아 화산이 대폭발을 일으키면서 관광객 출입이 금지됐다.

국립공원이 페쇄된 것은 물론이고 수영장 10만개를 채우고도 남을 엄청난 량의 용암이 흘러내리면서 주요 간선 도로가 끊기고 가옥 수백채가 부서졌다.

한동안 하와이섬 일대에 비상사태가 선포되고 주민과 관광객 수천명이 대피했다. 용암의 위협으로 지열 발전소가 페쇄됐고 용암이 해양에 닿으면서 폭발해 날아간 암석 덩이가 린근 해상의 보트에 쏟아지면서 수십명이 부상하기도 했다.

23일(현지시간) AP통신과 하와이 현지신문에 따르면 분화 활동이 완전히 멈추고 나서야 재개장한 화산국립공원 내 킬라우에아 분화구는 근 200년 만의 가장 활발한 활동으로 분화구 직경이 1.61㎞에 달할 정도로 넓어졌다. 분화구 바닥의 해발 높이는 460m나 주저앉았다.

미국 지질조사국(USGS) 잉그리드 조핸슨 지질물리학자는 AP통신에 “전례 없는 력사적 기록을 세운 분화 활동이 화산 지형을 바꿔놓았다”면서 “화산 정상의 모습은 완전히 달라졌으며 보는 이들에게 경이로운 느낌을 갖게 한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그동안 킬라우에아 화산의 볼거리 중 하나였던 붉은 빛 용암호수는 완전히 사라져버렸다고 한다.

국립공원 측은 “빨갛게 달아오른 용암은 자취를 찾아볼 수 없다”면서 “하지만 분화구를 따라 도는 트레일 코스가 또 하나의 명물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외신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互联网新闻信息服务许可证编号:22120180019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