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나지 않은 독일의 2차대전 배상문제

2018-10-12 09:31:52

그리스(희랍)를 방문한 독일 대통령 슈타인마이어(오른쪽).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난지 73년이 지났지만 일부 국가에서 전범국인 독일을 상대로 한 피해배상요구가 계속되고 있다. 

그리스(희랍)를 방문 중인 독일 대통령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는 그리스 대통령 프로코피스 파블로풀로스와의 정상회담에서 그리스에 대한 배상문제를 론의할 수 있다고 dpa 통신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슈타인마이어 대통령은 이날 나치의 차이다리 강제수용소 방문을 시작으로 그리스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아테네 린근에 있는 차이다리 수용소는 2차 세계대전 동안 나치에 의해 운영된 곳이다.

슈타인마이어 대통령은 차이다리 강제수용소에서 "독일 점령 하에 상상할 수 없는 잔학행위가 이뤄졌다"면서 "희생자들에게 고개를 숙인다"고 사죄했다. 

슈타인마이어 대통령은 파블로풀로스 대통령에 이어 알렉시스 치프라스 총리 등을 만날 예정이다. 

슈타인마이어와 함께 그리스를 찾은 그레고르 기시 의원은 "독일정부는 나치가 대출해 간 돈에 정치적 도덕적 책임이 있다"면서 "독일은 대출을 갚고 리자에 대해 협상해야 한다"고 말했다.

나치는 2차대전 당시 그리스 은행에서 강제로 상당한 자금을 대출해갔다. 

또한, 그리스 정부가 추산한 2차대전 피해의 배상금 규모는 3320억 유로에 달한다. 

독일이 그리스를 점령했던 1941년-1944년 그리스인 수만명이 추위와 굶주림으로 사망했다.

콤메노와 칼라브리타, 디스토모 지역에서는 독일군에 의한 대규모의 량민학살이 자행됐다. 또한 그리스에 거주하던 유태인 7만명은 강제수용소로 보내졌다. 

이 기간에 그리스의 산업과 도로의 절반이 파괴되는 등 그리스의 경제는 파탄났다.

치프라스 총리 등은 채무위기 과정에서 독일측이 구제금융의 조건에서 강경한 립장을 보이자 나치 피해 배상금을 요구하는 등 그리스 정치권에서는 독일측을 상대로 배상요구를 꾸준히 해왔다. 

2차대전 당시 독일에 점령당했던 폴란드(뽈스까)도 올해초 독일로부터 받아야 할 배상금을 8500억유로에 달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폴란드 의회는 지난해 9월 독일정부와 각을 세우고 있는 집권여당인 법과 정의당(PIS) 주도로 배상금 평가팀을 만들어 이같은 금액을 산출했다. 

독일의 폴란드 침공으로 300만명의 유태인을 포함해 600만명의 폴란드 시민이 숨졌고 수도인 바르샤바는 페허가 됐다.

기본적으로 독일정부는 그리스와 폴란드에 대해 배상이 필요 없다는 립장이다. 

독일 정부는 그리스에 이미 1960년 1억 1500만마르크를 지불해 배상문제가 일단락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한 폴란드와도 1953년 량국이 맺은 협정에 따라 전쟁배상금 문제가 해결돼 폴란드측이 더 이상 배상을 청구할 법적 근거가 없다는 주장을 펼쳐왔다.

연변일보 인터넷사업부/외신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