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문점 공동경비구역 11월내로 민간인 자유왕래 가능

2018-11-12 09:27:27

최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방문객의 자유왕래 방안 등을 협의하는 남북 군사당국과 유엔군사령부의 ‘3자 협의체’ 제3차 회의가 판문점 남측지역인 ‘자유의 집’에서 열렸다.

한국측에서 조용근 국방부 조선정책과장 등 3명, 조선측에서 엄창남 륙군 대좌 등 3명, 유엔군사령부에서 해밀턴 군사정전위원회 비서장 등 3명이 각각 이 회의에 참석하였다.

한국 국방부는 “이 회의에서는 10월 26-27일 실시한 판문점 공동경비구역 비무장화 검증결과를 상호 확인하고 평가, 공동경비구역 내 상대측 지역에서의 남북간 합동 경비근무 방안·감시장비 조정 및 정보공유 방안·향후 JSA 방문객들의 자유왕래 방안 등에 대해 협의했다.”고 밝히고 나서 “이달 중 JSA 자유왕래가 가능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남북은 ‘9·19 군사합의서’에 명시된 JSA 비무장화 리행 과정에서 JSA 내 북측 초소 5곳과 한국측 초소 4곳을 페쇄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앞으로 JSA 자유왕래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북측 초소 2곳과 한국측 초소 2곳을 신설하고 감시장비도 새로 설치하기로 했다.

신규 초소 설치 및 감시장비 조정이 끝나고 이에 대한 남·북·유엔사의 평가도 원활히 이뤄지면 11월 내로 JSA 민간인 자유왕래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환구시보》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