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년간 같은 번호 찍은 남성 3억 4380만딸라 복권 당첨

2018-11-15 14:18:05

미국에서 25년 동안 같은 번호로 복권을 산 60대 남성이 인민페로 23억 8586만원이라는 거액에 당첨됐다. 

14일(현지시간) 미국 CBS 뉴스 등 매체에 따르면 뉴욕 헬렘의 은퇴한 공무원 로버트 베일리(67세)가 당첨금이 인민페로 47억 7312만원에 이르는 파워볼 복권의 당첨자 2명 중 한명이 됐다. 

베일리는 천문학적 금액으로 파워볼 광풍이 분 지난달 27일 파워볼에 당첨됐다. 

이로써 그는 당첨금 6억 8780만딸라(인민페 47억 7312만원)의 절반인 3억 4380만달러(인민페 23억 8586만원)를 받게 됐다. 

베일리는 14일 뉴욕 퀸즈의 리조트월드카지노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1993년부터 동일한 수자를 골랐다"면서 "한주도 거르지 않고 파워볼 복권을 샀다'고 말했다. 

그는 행운의 수자를 '나의 번호'라고 말하면서 앞으로도 같은 번호로 계속해서 복권을 살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또 다른 당첨자는 싱글맘으로 세 딸을 키운 미국 아이오와주 레드필드의 레린느 웨스트(51세)였다. 

연변일보 인터넷사업부/외신종합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互联网新闻信息服务许可证编号:22120180019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