낯선 이 빌려준 돈 천배로 갚아
결혼중개 서비스업체 ‘세기가연’의 창시자 공해연

2018-12-04 10:43:41


생면부지의 사람이 빌려준 8만원을 8년 뒤 원금의 1000배인 8000만원으로 갚은 사연이 알려져 큰 감동을 주고 있다.

사연의 주인공은 나스닥에 상장된 중국 최초의 결혼중개 서비스업체 ‘세기가연’의 창시자 공해연(43세), 최근 서안유라시아대학의 포럼에서 그녀의 사연이 공개됐다.

지난 2003년 복단대학에서 석사 과정에 있던 그녀는 창업을 준비중이였다. 서버를 사기 위해 거금이 필요했지만 가난한 학생신분에 돈을 구할 방도가 없었다. 사방팔방 창업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백방으로 뛰였지만 누구도 선뜻 도움의 손길을 내밀지 않았다.

결국 인터넷에서 도움을 줄 사람을 찾던중 ‘어부’라는 필명을 가진 남성을 알게 됐다. 그는 항주에서 작은 컴퓨터회사를 운영중이라고 자신을 소개하며 그녀에게 얼마가 필요한지 물었다.

그녀는 “생활비와 서버구입비가 필요하니 가능한 많은 돈을 빌리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이튿날 8만원을 그녀의 통장에 송금했다. 당시 8만원은 큰돈이였고 그것도 생면부지의 학생에게 거금을 보내주는 그에게 사람들은 손가락질했다. 하지만 그는 “가난한 학생을 돕고 싶다.”면서 “학생이 거짓말을 할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답했다.

그녀는 이 돈으로 서버를 구매해 대학기숙사 안에서 사이트를 개설하고 사업을 시작했다. 그녀가 설립한 온라인 결혼중개 서비스회사 ‘세기가연’은 차츰 큰 인기를 끌기 시작했다. ‘인터넷의 결혼혁명’이라 불리며 유명해졌고 회원도 크게 늘었다.

이에 사업자금이 더 필요해진 그녀는 2007년 벤처투자자인 서소평을 찾아갔다. 하지만 당시 서소평이 보기에 그녀의 사업구상은 성공가능성이 낮아보여 투자를 망설였다. 그런데 그녀는 뜻밖의 제안을 해왔다.

그녀는 “저에게 투자하실 거라면 반드시 ‘어부’에게 빌린 돈 8만원을 주식으로 환산해주어야 한다.”고 요구했다. 사연을 들은 서소평은 ‘이렇게 신용을 목숨처럼 지키는 배포라면 믿어도 좋겠다.’고 생각했다. 서소평은 그녀에게 거액을 투자했다.

사업은 승승장구해 2011년 5월 미국 나스닥 시장에 상장을 앞두고 있었다. 그녀는 이 순간을 기다려온 것처럼 ‘어부’를 찾아 나섰다. 인터넷 검색을 통해 간신히 찾아낸 어부는 그녀를 기억하지 못했다. 8년 전 8만원을 빌려간 학생이라고 알리자 그는 “그때의 돈은 그냥 준 것이니 돌려주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녀는 “5월 11일 회사가 나스닥에 상장하는 날, 함께 종을 치러 가자.”며 게스트로 그를 초청했다. 어안이 벙벙해진 그는 놀란 입을 다물지 못했다.

‘어부’는 그녀와 함께 미국 나스닥 상장 행사에 함께 참여했다. 2003년 빌려준 8만원은 IPO 가격으로 환산해 8000만원으로 돌려받았다.

현재 그는 령세했던 중소기업을 처분하고 하드웨어업체를 운영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공해연이 운영하는 온라인 결혼중개 사이트는 업계 최고의 자리에 올라섰고 ‘신용’과 ‘성실’을 잃지 않는 그녀에게 수많은 투자자가 줄을 서고 있다.

종합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互联网新闻信息服务许可证编号:22120180019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