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영향력 있는 녀성 100인' 8년째 1위는 누구?

2018-12-05 09:22:01


앙겔라 메르켈 독일총리가 8년 련속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녀성'으로 꼽혔다.

4일(현지시간)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매년 선정해 발표하는 '2018년 가장 영향력 있는 녀성 100인'에 따르면 메르켈 총리가 1위를 차지했다. 포브스의 선정작업이 올해로 15번째를 맞는 가운데 메르켈 총리는 8년 련속, 총 13번 1위에 올랐다.

영국의 유럽련합(EU) 탈퇴, 즉 브렉시트 협상을 이끌어온 테리사 메이 영국총리가 지난해에 이어 2위 자리를 지켰다.

국제통화기금(IMF)의 크리스틴 라가르드 총재와 최근 대규모 구조조정 계획을 발표한 미국 자동차회사 제너럴모터스(GM)의 메리 배라 최고경영자(CEO), 피델리티 인베스트먼트의 애비게일 존슨 CEO가 3~5위를 차지했다.

마이크로소프트사 공동 창립자인 빌 게이츠의 안해이자 세계에서 가장 큰 민간 자선재단인 '빌 앤드 멜린다 게이츠 재단'의 공동 리사장인 멜린다 게이츠, 구글의 탄생을 도와 '구글의 어머니'로 불리우는 유튜브 최고경영자인 수전 워치츠키 (CEO), 스페인 최대은행 방코산탄데르의 아나 파트리시아 보틴 회장, 미국 방산업체 록히드마틴의 매릴린 휴슨 회장, IBM CEO인 지니 로메티가 뒤를 이어 6~10위에 올랐다.

지난해 19위였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장녀인 백악관 보좌관 이방카 트럼프는 24위로 밀렸다. 페이스북 최고운영책임자(COO) 셰릴 샌드버그는 2010년 이후 처음으로 10위권 밖으로 밀려나 11위를 차지했다.

2016년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였던 힐러리 클린톤 전 국무장관은 지난해 63단계나 떨어져 65위를 차지한데 이어 올해 조사에서는 '100인 명단'에서 탈락했다.

포브스는 세계 녀성인사들이 관리하는 자금 규모와 영향력, 언론보도 등을 종합해 순위를 매긴다.


연변일보 인터넷사업부/외신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