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중국 녀대생 '무례'에 발칵 뒤집혀

2019-02-11 11:07:35

필리핀 사회가 중국 녀대생이 경찰관에게 저지를 무례한 행동 때문에 발칵 뒤집혔다.

11일 일간지 필리핀스타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문제의 사건은 지난 9일 필리핀의 메트로 마닐라 만달루용시의 한 도시철도역에서 발생했다.

이 도시의 모 디자인 대학 1학년에 재학중인 장(23세)씨는 지난 9일 오전 8시 30분(현지시간)께 두유 푸딩의 일종인 '타호'가 담긴 플라스틱 컵을 들고 개찰구를 통과하려고 했다. 

그러자 현지 경찰관이 "도시철도에 액체류 반입이 안된다"면서 타호를 다 마시거나 버리고 들어가라고 요구했다. 

필리핀의 도시철도는 최근 폭탄테로 위협 때문에 액체류 반입을 금지했다.

그러나 장씨는 타호가 담긴 컵을 경찰관에게 던져 이 경찰관의 상의와 팔 등이 두유 푸딩으로 범벅이 됐다. 

장씨는 곧바로 공무집행방해 혐의 등으로 체포됐다가 신원조사를 받은 뒤 석방됐다. 

이같은 소식이 관련 사진과 함께 소셜미디어를 타고 확산하자 네티즌들은 "무례한 중국인을 당장 추방하라"면서 맹렬히 비난했다.

필리핀 교통부는 장씨가 일시적 또는 영구적으로 도시철도를 리용하지 못하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나섰고 이민국도 출입국 관련 규정 위반사항이 있는지 확인하겠다고 밝혔다. 

레니 로브레도 필리핀 부통령은 10일 언론 인터뷰에서 "경찰뿐만 아니라 우리 나라에 대해 무례하게 행동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야당 소속인 게리 알레야노 의원은 성명에서 "필리핀 국민이 2류 시민으로 전락해 우리 나라 땅에서도 외국인에게 무시당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연변일보 인터넷사업부/외신종합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