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중국을 먹칠하는 언행 중단 관련 국가에 촉구

2019-02-13 14:53:37

[북경=신화통신] 외교부 대변인 화춘영은 12일 정례브리핑에서 관련국가에서 소위 “네트워크 기밀 절취”와 해커공격문제를 가지고 중국에 먹칠하고 중국의 리익과 량자관계에 손해주는 언행을 중단할 것을 관련국가에 촉구한다고 표했다.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한 기자는 다음과 같이 질문했다. “최근 일부 언론은 중국 국가안전부문에서 사업하는 일부 해커가 노르웨이 소프트웨어회사를 침입하였다면서 이는 중국이 발기한 글로벌 해커행동의 일부분이며 그 목적은 지적재산권과 상업기밀 절취라고 보도하였다. 다른 한 보도에 따르면 오스트랄리아가 현재 자국의 국회 사이트가 받은 해커공격이 중국과의 관련여부를 조사하고 있다고 하였다. 노르웨이 정보부문도 보고서에서 로씨야와 중국이 가능하게 노르웨이에 대해 복잡한 인터넷 공격행동 발동했다고 밝혔다. 상술한 보도에 대해 중국측은 어떤 반응인가?”

기자의 물음에 화춘영은 다음과 같이 대답하였다. 이런 보도는 개별국가가 중국에 먹칠하려는 행위에 지나지 않으며  사이버안보와 관련하여 중국측은 줄곧  사이버안보는 글로벌문제로 각국의 공동한 리익과 련관되는바 국제사회가 공동으로 수호해야 한다고 인정해왔다. 강조해야 할 것은 사이버공간이 가상성이 강하고 근원을 찾기가 어렵고 행위체가 다양하기에 사이버사건을 조사하고 그 성격을 규정할 때 반드시 충분한 증거를 내놓아야 하지 터무니 없이 억측하고 더우기 마음대로 모자를 씌워서는 안된다.

화춘영은 사이버안보의 확고한 수호자인 중국은 그 어떤 형식의 사이버공격과 기밀절취 활동이든지 모두 견결히 반대하고 타격해왔다고 하면서 다음과 같이 밝혔다. 중국은 국제사회가 상호존중, 평등호혜의 토대우에서 대화와  협력을 통해 사이버 안보위협에 공동히 대처할것을  창도한다. 책임없는 질책, 압박과 제재는 사이버공간의 긴장과 대항을 격화시키고 협력환경에 해를 끼칠뿐이다.우리는 사이버기밀절취와 해커공격 문제로 중국에 먹칠하는 것을 중지하고 중국의 리익과 량자관계에  손해를 주는 언행을 삼가할것을 관련국가에 촉구한다.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互联网新闻信息服务许可证编号:22120180019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