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씨야, 미국 중동평화 "세기의 협의"에 우려 표시

2019-04-09 15:07:19

타국 간섭 중단 미국에 촉구


[암만=신화통신] 라브로프 로씨야 외무장관은 7일 요르단 수도 암만에서 로씨야측은 미국의 골란고원과 예루살렘문제에  대한 결정 및 미국의 중동문제 "세기의 협의"가 가능하게 가져올 부정적인 영향에 대해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중동에서 타국에 대한 간섭을 중단할 것을 미국에 촉구했다.

라브로프는 현지 시간으로 7일 요르단을 방문하고 아이만 사파디 요르단 외무장관과 면담했다. 면담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라브로프는 현재 로씨야측은 미국이 곧 제기할 "세기의 협의"에 관한 약간의 세부사항을 입수했으며 관련 내용에 대해 우려를 표한다고 말했다.

사파디는 발표회에서 요르단은 미국의 "세기의 협의"에 대해 아는 것이 없으며 해당 소식도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는 요르단은 팔레스티나와 이스라엘문제에서 립장이 일관하다면서 압둘라 2세 국왕은 이와 관련해 팔레스티나 인민의 합법적인 권리를 담보하고 동예루살렘을 수도로 하는 독립적인 팔레스티나국을 수립할 것이라고 수차 천명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미 대통령은 취임 후 팔레스티나와 이스라엘 량자간 궁극적인 평화를 추동하기 위해 이른바 "세기의 협의"란 구상을 내놓았다. 팔레스티나측은 이 구상이 예루살렘문제, 팔레스티나 피난민문제, 유대인 정착촌문제를 협상에서 배제했기 때문에 이 구상을 수락하지 않는다고 발표했다.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互联网新闻信息服务许可证编号:22120180019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