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인 갑부, 졸업식서 통 큰 기부… “학자금 대출, 다 갚아줄게”

2019-05-20 14:20:15


미국의 억만장자가 대학교 졸업식 축사 연설 중 졸업생 400여명의 학자금 대출을 대신 갚아주겠다고 밝혔다. 

19일(현지시간) CNN의 보도에 따르면 미국의 흑인 투자가 로버트 스미스는 이날 미국 조지아주(州) 애틀랜타의 모어하우스대학 졸업식 축사에서 "졸업생들의 학자금 대출을 대신 갚아주겠다"라고 말했다. 

학교 측에 다르면 졸업생들 중 학자금 대출을 받은 학생은 총 396명으로 융자액은 4000만 딸라에 이른다.

이 학교 학생들은 1인 평균 3만 5000~4만 딸라의 학자금 빚을 안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데이비드 토머스 총장은 "스미스가 연설에서 이같은 약속을 할지는 상상도 못했다"면서 "졸업생들에게 꿈을 이룰 수 있도록 자유를 줬다"라고 전했다. 

사실 스미스는 모어하우스대학 출신이 아니다. 그는 매사추세츠공대(MIT)와 코넬대학을 졸업했다. 하지만 모어하우스대학이 력사적으로 흑인 학생들이 많이 다니는 점에 의의를 두고 기부결정을 한 것으로 보인다. 

스미스는 텍사스의 오스틴에 있는 투자회사 비스타 이퀴티 파트너스의 최고경영자(CEO)이다. 포브스에 따르면 스미스의 자산은 50억 딸라에 달한다. 스미스는 미국 흑인 중 가장 부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 2017년 자신의 재산 대부분을 기부하는 '기부서약'에 서명한바 있다.

연변일보 인터넷사업부/외신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