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미무역협의 쌍방향 평형과 평등호혜적이여야

2019-05-22 15:12:55

[북경=신화통신] 외교부 대변인 륙강은 21일 중미지간의 무역협의는 반드시 쌍방향 평형과 평등호혜적이여야 한다고 말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대통령 트럼프는 일전 매체의 취재를 접수할 때 자신이 최근 몇차례의 중미협상 전에 중국측에 중미간의 무역협의는 대등(50-50)할 수 없다고 말했다. 또한 중국의 과거 무역방법때문에 협의는 반드시 미국에 더욱 유리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륙강은 이날 있은 정례브리핑에서 다음과 같이 밝혔다. “대등 여부와 누구한테 더 유리한가는 무역관계중에서 별개의 문제이다. 두개 경제체가 무역실천중에서 절대적인 대등개방을 요구하는 것은 현실적이지 못하며 경제 글로벌화의 본질은 각국간의 우세보완과 유무상통이다.” 

륙강은 또 다음과 같이 표했다. “무역의 호혜호리는 모든 산업이 시장을 개방하여 실현한 총체적 호혜와 리익평형이여야 한다. 미국이 중미무역관계에서 손해를 본다는 관점은 과학적이지도 전문적이지도 못하다. 무역협의담판은 모든 령역에서 절대적인 평등을 요구할 수 없으며 반드시 쌍방향 평형과 평등호혜적이여야 한다.”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互联网新闻信息服务许可证编号:22120180019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