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75%·일본인 74%, ”상대국 신뢰할 수 없다“

2019-06-11 10:12:39

일본 도쿄 히비야 공원에서 7일 저녁 한일 시민단체 관계자 등이 참가한 가운데 ‘반도와 일본에 비핵·평화의 확립을’이라는 주제의 야외 집회가 열린 뒤 참가자들이 행사 차량을 따라 거리행진을 함께 했다.


한국인 75%와 일본인 74%가 각각 상대국에 대해 ‘신뢰할 수 없다’고 답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요미우리신문(读卖新闻)은 한국일보와 지난달 24~26일 공동 여론조사를 한 결과를 11일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한국에서 일본을 신뢰할 수 없다는 응답은 75%였다. 일본에서 한국에 대해 이같이 응답한 비률은 74%로, 같은 질문을 한 1996년 이후 14회의 조사에서 가장 높게 나타났다. 

한일관계에 대한 평가에서는 ‘나쁘다’는 응답이 한국에서 82%, 일본에선 83%였다. 위안부 문제 관련 재단 해산 결정에 대해 ‘납득할 수 없다’는 대답이 한국에서 56%, 일본에서 74%를 차지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은 전했다.

위안부 문제에 대해 일본이 거듭 사죄할 필요성을 묻자 한국에서는 ‘필요 있다’가 87%, 일본에선 ‘필요 없다’가 80%로 나타났다. 요미우리신문은 별도의 기사에서 “랭각된 한일관계는 일본 측에서 기업활동과 지자체 교류에 그림자를 드리우고 있다”면서도 “젊은 층을 중심으로 상대국에 대한 관심이 높아 개인 차원의 왕래는 견실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연변일보 인터넷사업부/외신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