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가계, 관세 부담으로 감세혜택 ‘상쇄’

2019-06-11 14:47:32

미국 가계, 관세 부담으로 감세혜택 ‘상쇄’

미국매체 보도 


[워싱턴=신화통신] 미국 블룸버그 통신은 7일 미국 정부가 일으킨 무역전쟁이 미국 가계에 초래한 부담은 이미 미국 감세법안에 따른 혜택을 거의 상쇄했다고 보도했다.

미국 정부가 2017년 말에 내놓은 ‘감세와 고용 법안’에 따라 개인 소득세률을 하향 조정하면서 미국 가계는 감세 혜택을 누렸다. 하지만 미국 정부가 일으킨 무역전쟁으로 수입 상품의 가격이 인상되면서 미국 가계는 이로 인한 관세 부담을 떠안아야 했다.

미국 싱크탱크 브루킹스 연구소는 감세법안으로 미국 중산층은 년 약 930딸라의 감세 혜택을 보는 것으로 추산했다. 하지만 뉴욕련방준비은행은 이미 발효된 관세로 미국 가계에 년 831딸라의 부담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긴·크루신 미국 리드칼리지 경제학과 교수의 말을 인용해 “이는 한 손은 주고 한 손은 빼앗는 격”이라고 지적했다.

미국 싱크탱크 카토연구소의 다니엘· 이케르손 무역정책국장은 관세는 감세가 미국 기업과 소비자에게 주는 혜택을 뚜렷이 훼손했다고 말했다.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