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인 해치고 자신에게도 불리”

2019-06-19 14:38:51

여러 서방매체 미중 경제무역 마찰을 발동 승격시키는 미국을 비난


“미국이 중국에 압력을 가하는 것은 신흥력량의 궐기에 대한 미국의 불쾌감 보여줄 뿐이다”


[북경=신화통신] 최근 여러 서방 매체가 게재글에서 미국이 끊임없이 대 중국 경제무역마찰을 승격시키는 것은 “타인을 해치고 자신에게도 리롭지 않으며” 자신의 국제지위를 손상시키며 우방들과의 균렬을 심화하고 나아가서 국제경제질서를 심각하게 파괴하는 후과만 초래할수 있다고 비난했다.

오스트랄리아 케빈 러드 전 총리는 최근 “뉴욕타임스”지에서, 미국정부가 대 중국 경제무역마찰을 발기했고 미국이 압력으로 중국측의 립장을 개변하려는 의도는 성사될 수 없다고 표했다.

영국 “가디언”지는 최근 글을 발표해 랭전후 미국이 세계에서 유일한 슈퍼대국으로 부상했지만 최근 몇십년래 중국은 신속하게 많은 인구를 빈곤에서 해탈시키고 중국의 경제발전모델은 또 세계에 새로운 선택을 제공하였으며 미국이 중국에 압력을 가하는 것은 신흥력량의 궐기에 대한 미국의 불쾌감을 보여줄 뿐이라고 지적했다.

영국 “이코노미스트”잡지는 최근 미국정부가 제기한 무역보호주의정책과 경제무역마찰은 아주 나쁜 선례를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잡지는 허장성세를 책략으로 삼고 상품, 수치, 창의, 자본의 다국류동을 저애하는것을 무기로 삼는 미국의 행위는 세계경제에 영향을 끼칠뿐만 아니라 미국의 국제지위를 약화시키게 된다고 표했다.

미국 “대서양월간지”는 이달, 대 중국문제에서 미국과 유럽사이에 쟁점이 나타났고 미국이 발기한 대중국 경제무역마찰은 이러한 쟁점을 심화시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미국 카네기국제평화기금회 전문가 에번 파이겐바움은 미국 정부의 일부 인사들이 중국을 위협으로 간주하고 있는데 다수 유럽인들은 이같은 관점을 동의하지 않는다고 표했다.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