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한 합동군사연습조미 실무협상에 영향”

2019-07-17 14:37:35

조선외무성 대변인 지적


[평양=신화통신] 미국과 한국이 일단 ‘19-2동맹’합동군사연습을 가동하면 조미실무협상에 영향을 미칠거라고 조선외무성 대변인이 16일 지적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대변인은 조미정상이 판문점에서 회동한 것을 계기로 조미실무협상이 의사일정에 오른 지금 미국이 조선 최고령도자 앞에서 한 약속을 어기고 한국과 ‘19-2동맹’합동군사연습을 진행하려 시도한다며 "군사연습이 현실로 될 경우 조미 실무협상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 지적했다고 전했다.

조선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발표한 또 다른 담화에서 미국과 한국이 8월 진행하려 계획하는 ‘19-2동맹’합동군사연습의 실질은 조선을 상대로 한 ‘전쟁 시연’이라고 규탄했다.

대변인은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조미 싱가포르 정상회담과 판문점 회담에서 직접 합동군사연습을 중단할것이라고 약속했으나 미국은 미한 합동군사연습을 재개하려 시도한다며 이는 ‘조미공동성명의 기본정신에 대한 공공연한 위반이고 조선에 대한 로골적인 압박’으로 조선은 이에 경각성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互联网新闻信息服务许可证编号:22120180019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